KBS 2TV '연모', 보조 출연자 코로나19 확진
남윤수, 선제적 대응으로 검사 진행
소속사 측 "겹치는 동선 無, 다행히 음성 판정"
배우 남윤수. /사진제공=에이전시가르텐
배우 남윤수. /사진제공=에이전시가르텐


배우 남윤수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에이전시가르텐은 28일 공식 입장을 통해 "지난 26일 남윤수가 참여하는 KBS 2TV 새 드라마 '연모' 보조출연자 한 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제작사를 통해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남윤수는 확진자와 동선 및 촬영 일정이 겹치지 않아 제작사의 지시를 기다리던 중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검사를 실시했으며, 그 결과 28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현재 남윤수는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를 이행 중이며, 건강상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소속사 측은 "앞으로도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남윤수를 비롯해 모든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연모'는 지난 24일 촬영에 참여한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비상이 걸렸다. 이에 촬영 동선이 겹친 스태프, 연기자, 소속사 관계자는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현재 박은빈을 비롯해 이필모, 배수빈 등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물이다.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다음은 에이전시가르텐 공식 입장이다.안녕하세요.
배우 남윤수의 소속사 에이전시가르텐입니다.

지난 26일 배우 남윤수가 참여하는 KBS 드라마 ‘연모’ 보조출연자 한 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제작사를 통해 통보를 받았습니다. 배우 남윤수는 확진자와 동선 및 촬영 일정이 겹치지 않아 제작사의 지시를 기다리던 중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검사를 실시했으며, 그 결과 28일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남윤수는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를 이행 중이며, 현재 건강상 특이사항은 없습니다. 에이전시가르텐은 앞으로도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남윤수씨를 비롯해 모든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