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17세 연하 한국인 외신기자에게 시세 50억원 수준의 청담돌 빌라를 증여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고급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가요계와 대법원 등기소에 따르면 이 프로듀서는 지난 3월 서울 청담동 소재 전용면적 196.42㎡(59.42평) 규모의 상지 리츠빌 카일룸 3차 한 세대를 A씨에게 증여했다. 이 프로듀서는 이 빌라는 2015년 7월 38억 9000만원에 매입했다.

A씨는 미국, 싱가포르, 홍콩, 한국 등을 취재하며 국제정세를 전하는 북미 방송사 서울 지국 소속 외신기자다. 방송에서 '미녀 기자'로 소개되기도 했고, 책을 내기도 했다. 최근에는 이 프로듀서가 과거 참석한 문화산업 포럼의 진행을 맡기도 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 프로듀서와 A씨의 관계 등 증여 배경과 관련해 텐아시아에 "회사 업무와는 전혀 관련 없는 건으로, 확인해줄 수 없다"고 전했다.

상지리츠빌 카일룸3차는 서울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로 꼽힌다. 한강을 내려다 볼 수 있는 탁 트인 조망권뿐만 아니라 한층에 한 가구로 구성돼 사생활 보호에 탁월하기 때문에 대기업 고위직 임원 및 총수, 연예인들이 주로 거주한다.
이정재  / 사진=텐아시아DB
이정재 / 사진=텐아시아DB
한채영(왼쪽부터), 최지우, 비, 김준수 / 사진=텐아시아DB
한채영(왼쪽부터), 최지우, 비, 김준수 / 사진=텐아시아DB
이 프로듀서의 증여로 화제가 되기 전 배우 이정재의 연인인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살았고, 배우 한채영과 최지우가 살아 '여배우의 고급 아파트'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최지우는 상지리츠빌 카일룸3차에서 살다가 2013년 매각했으며 JYJ 김준수도 이곳에 전세로 살다가 2017년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레지던스로 이사했다. 가수 겸 배우인 비(정지훈)는 상지리츠빌 카일룸2차의 한층을 소유하고 있다가 2018년 매각했다.
조영남 / 사진=텐아시아DB
조영남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조영남도 상지리츠빌 카일룸2차에 거주 중이다. 조영남은 과거 인터뷰에서 "재테크에 어둡고 경치만 고집한 것 뿐인데 그냥 집값이 천정부지로 뛰어올랐다"고 밝힌 적이 있다.

상지리츠빌카일룸을 소유하고 있거나 소유했던 기업인으로는 손경식 CJ그룹 회장과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E1 회장 겸직), 두산그룹의 박석원 부사장 등이다.

이 프로듀서의 증여는 '김영란법'이라 불리며 언론인의 금품 수수에 적용되는 부정청탁 및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저촉되지 않는다. 외신의 국내 지국은 언론중재법에 따른 언론사에 해당되지 않아 애초부터 법 적용 대상이 아니기 떄문. 다만 회사의 매각과는 관계가 없다고 알려졌다.

SM 최대 주주인 이 프로듀서는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지분(18.73%)의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카카오가 강력한 인수 후보로 거명되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