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갑자기, 예능 출연?'‥1박2일 라비, 김민경 BTS멤버 중 "뷔가 제일 좋아"


방탄소년단 뷔가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뮤직비디오에서 밝고 경쾌한 모습으로 노래와 댄스를 하는 장면이 국민예능 ‘1박2일’에 깜짝 등장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1박2일 시즌4’는 가수 백지영, 개그우먼 김민경, 러블리즈의 미주가 함께 여행을 떠나는 슈퍼 히어로' 특집이 방송됐다.
출연진을 슈퍼 파워 팀(문세윤, 라비), 슈퍼 열정 팀(연정훈, 딘딘), 슈퍼 목청 팀(김종민, 김선호)으로 팀을 나누고 게스트와 제작진이 가세한 ‘1박 2일’은 다채로운 미션을 수행하며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다양한 미션 중에 같은 팀 전원이 한마음으로 정답을 외치는 이구동성 게임에서 김민경이 합세한 슈퍼 파워 팀(문세윤, 라비)에게 주어진 질문은 “가장 좋아하는 BTS 멤버는?”였다.
질문을 듣자마자 김민경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나는 대구지”라고 말하며 같은 팀원에게 힌트를 주었고 라비 역시 동시에 “형이지 형이지 형”이라고 외쳤다. 반면 문세윤은 고민하는 표정으로 “아 어렵다”며 말했다.
1박2일을 시청한 방탄소년단 팬들은 멤버들에 관한 퀴즈가 나오자 집중하며 서로 같은 답을 하길 정답을 기대했다.
김민경이 말한 대구출신 멤버는 슈가와 뷔이며 라비가 형이라고 부를 수 있는 멤버는 진이여서 시청하던 팬들은 각자 다른 멤버를 좋아해 점수를 획득하지 못할 거라 생각하고 아쉬워했다.
정답이 공개된 결과 힌트는 달랐지만 김민경과 라비는 지목한 멤버는 뷔였다. 자막에 “이 둘이 말하는 멤버는...”이 나가며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에서 레드 셋업 슈트를 입고 밝고 청량한 목소리와 경쾌하고 자유로운 댄스로 화면을 가득채운 뷔가 등장했다.
자막에는 김민경과 라비가 말한 멤버는 “대구출신 V, 본명은 김태형”이 나가 시청자들에게 정답을 알려주었다. 라비가 말한 형은 나이가 많다는 의미가 아니라 ‘김태형’의 ‘형’을 뜻해 예능대세의 재치 넘치는 센스를 엿볼 수 있었다.
다소 망설이던 문세윤은 뷔와 RM을 동시에 말해 아쉽게도 점수를 획득하지 못했다. 라비는 김민경과 같은 멤버라고 확신을 했지만 문세윤이 김민경과 자신의 힌트를 듣고 맞추지 못하자 “RM요?”라고 반문하며 아쉬워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