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인민정 인스타그램
사진=인민정 인스타그램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의 아내 인민정이 도자기 피부를 뽐냈다.

인민정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머 이건 누구세요. 생얼이었는데 오빠가 어플을 어마어마하게 다른 사람으로 만들어버렸음. 너는 누구냐. 인민정이 아닌데"라고 글을 썼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인민정은 화이트 블라우스를 입고 있다. 민낯에 어플 효과를 썼다고 하지만 믿기지 않을 만큼 맑고 투명한 피부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2018년 전처와 이혼한 김동성은 싱글맘으로 딸을 키우고 있던 인민정과 최근 혼인신고를 하고 부부가 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