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혜빈, '복면가왕'으로 첫 솔로 무대 "행복했다"


그룹 모모랜드(MOMOLAND)의 리더 혜빈이 '복면가왕'에서 데뷔 첫 솔로 무대를 선보였다.

혜빈은 지난 1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복면 가수 '물멍'으로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혜빈은 1라운드 듀엣곡 무대에서 '불멍'과 함께 '015B, 오왠-세월의 흔적 다 버리고'를 열창했다. 혜빈은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과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판정단의 귀를 사로잡았다. 투표 결과 원곡자인 015B의 선택을 받으며 탄탄한 실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라이언전은 "아이돌 가수 중 굵은 음색은 흔치 않다"며 "모모랜드의 혜빈일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가면을 벗고 등장한 혜빈은 윤하의 '비밀번호 486'을 선곡해 무대를 가득 채웠다. 노래를 마친 혜빈은 "내 목소리로 처음 길게 무대를 해본다"며 떨리는 심경을 밝혔다. 이에 장호일은 "본인만의 매력이 있어 충분히 자신감을 가져도 된다"고 호평했다.

방송 직후 혜빈은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돼 큰 영광이었다"며 "좋아하는 곡으로 데뷔 후 처음으로 솔로 무대를 꾸몄는데 행복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