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동생 5명, 재산 내놓으라고 걷어차" ('동치미')


전원주가 부모님이 남겨준 재산 때문에 동생들에게 피해를 본 사실을 고백했다.

전원주는 지난 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부모님 재산이 자녀에게 독이 될 수 있다' 이야기에 고개를 끄덕였다.

전원주는 "난 6남매다. 엄마는 여장부였다. 동대문 시장에서 장사해서 투자를 통해 재산을 늘리셨다. 땅, 상가를 많이 사놨다. 동생들은 모두 키 크고 훤칠한데 나만 작았다. 엄마가 날 많이 동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재산을 나에게 제일 많이 물려주셨다. 몇 만평 물려주시고 상가도 여러 개 주셨다. 동생들은 조금씩은 가졌는데 날 많이 주니까 싸움이 났다. '누나만 사람이냐, 우리도 달라'면서 술만 먹으면 온종일 싸웠다"고 했다.

전원주는 "한 번은 5명이 날 찾아와서 '누나가 많이 가졌으니까 받았던 재산 내놓으라'고 강요했다. 도장 찍으라고 그랬다"며 "아이들이 술먹고 와서 날 걷어차고 난리났었다"고 회상했다.

결국 전원주는 물려받은 재산을 내놨다고 했다. 그는 "무서워서 다 내놨다. 못 갖고 있겠더라"고 털어놨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