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하골퍼♥' 진재영 "80년대 동네아줌마 너낌" 꾸안꾸 여신 [TEN★]


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배우 출신 사업가 진재영이 소녀미를 뽐냈다.

진재영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돌담에 핀 능소화넝쿨이 집을 타고 올라가 몇 년 후엔 능소화 덮은 집이 될 것 같아요. 오늘 아침 출근길인데 80년대 동네아줌마 집앞에서 찍은 너낌 뭐죠"라고 글을 썼다. 사진 속 진재영은 능소화넝쿨이 가득한 집 앞에서 서있다. 화이트 블라우스에 레드 롱원피스를 입은 진재영의 모습에서 내추럴하고 수수한 매력이 느껴진다. 환하게 웃는 모습은 평온해보인다. 또한 소녀 같은 해맑은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진재영은 1995년 CF로 데뷔해 드라마 '황태자의 첫사랑', '달콤한 나의 도시' 등에 출연했으며 2010년 4살 연하의 프로골퍼 진정식과 결혼했다. 한때 연매출 200억에 달하는 쇼핑몰을 운영하기도 했으며 현재는 제주도에서 생활하며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 진재영은 방송을 통해 수영장 딸린 2층 저택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