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라이팅 논란에 "치료받을 수 있길" 성숙
지각 루머 악플러엔 "끝까지 찾아낼 것" 강경
성시경 / 사진 = 텐아시아DB
성시경 / 사진 = 텐아시아DB


가수 성시경이 최근 자신을 둘러싼 '가스라이팅 논란'에 입을 열었다.

성시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가스라이팅 논란', '지각 루머' 등에 대해 해명하고, 팬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성시경은 '가스라이팅 논란'에 대해 언급하면서 "어떻게 대답하기도 애매하다. 그분도 아마 이 방송을 보고 있을 것이다. '또 나한테 이야기하고 있구나'라고 생각하고 있을 수도 있다"며 "대답할 게 뭐가 있나. 진실이 하나라도 있어야 대답을 할 텐데"라고 말했다.

주변의 위로를 많이 받았다는 성시경은 논란을 인지하고 있었다면서 "이분은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며 "오지랖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 사람이 저에게 피해를 줬으니 내가 그렇게 말할 권리가 있다는 판단이 섰다"고 입장을 전했다.

그는 변호사와 이 사안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면서도 "이분은 '혼내주세요' 보다는 '도와줄 수 있을까'라고 이야기하는 게 좋을 것 같다"며 "혼내줬으면 하는 사람은 악의가 있는 악플러들이다. 이분은 밉기보다 답답하다"고 심경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성시경은 "유튜브에 댓글을 또 다셨더라"며 "그만할 수 없을 테니 기다렸다가 변호사 연락이 오면 치료를 받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전하며 성숙한 대처로 눈길을 끌었다.

앞서 최근 한 네티즌은 성시경으로부터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폭로가 담긴 게시글을 청와대 국민청원과 온라인에 게재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러나 구체적 증거나 신빙성이 부족해 많은 이들의 황당함을 자아냈다.

다만, 이날 성시경은 '지각 루머'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나섰다. 성시경은 "(가스라이팅을 언급한)이 분은 진심으로 그렇게 믿고 악의가 없는 건데, 되레 더 나쁜 건 영상을 편집해 '지각 대장'을 만들고 악플을 다는 사람"이라고 지적하며 "은퇴할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다. 저는 제가 버는 돈의 일부를 변호사에게 줘서 계속 찾아낼 예정"이라고 단호한 입장이었다.

성시경은 악의를 가지고 자신에 대한 루머를 퍼트린 사람들이 더 힘들었다면서 "악의를 가지고 사람을 미워하는 것이 더 나쁘다"고 수 차례 강조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