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버터처럼 사르르 태국 배우들의 워너비 스타로 등극


방탄소년단 뷔가 국내를 넘어 해외 유명 배우들의 워너비 스타가 되고 있다. 특히 그의 유명세가 커지고 있는 곳은 태국.

TV 시리즈 '천 개의 별 이야기'에서 주인공을 맡아 인기 고공 행진을 누리고 있는 태국의 배우 ‘Pirapat Watthanasetesiri 는 공식 트위터 계정에 뷔를 가장 좋아한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의 사진과 함께 누가 메인이냐는 질문에 자신의 공식 SNS 계정에 ‘V’()라고 망설임 없이 답해 팬들을 환호케 했다.

'천 개의 별 이야기'에 함께 출연했던 연기자 겸 가수, 모델인 ‘Sahaphap Wongratch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방탄소년단 팬미팅 소우주에서 멘트를 하고 있는 뷔의 사진과 함께 내 최애는 뷔라는 글을 게시해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방탄소년단 뷔, 버터처럼 사르르 태국 배우들의 워너비 스타로 등극
더불어 소우주에서 대취타 무대 중 수염을 붙이고 변장을 해 화제를 모았던 뷔의 사진에 내 형제라고 적은 게시물도 함께 올려 눈길을 끌었다.

유명 배우 겸 모델로 활동중인 ‘Tawan Vihokratana’ 또한 자신의 라이브 방송에서 다이너마이트뮤직비디오 속 뷔를 가리키며 "그린 수트 가이가 누구냐", 춤출 때 짓는 표정이 좋다“, ”목소리가 깊고 멋있다며 환호했다.

배우 겸 모델 ‘Newyear Kitiwhut Sawutdimilin’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뷔가 만든 캐릭터인 타타가 그려진 파자마를 입은 셀카 사진을 게재, ‘Kanawut Traipipattanapong’, ‘Archen Aydin’, ‘Suppapong Udomkaekanjana’ 또한 뷔를 최애라 밝혔으며, ‘Chonlathorn Kongyingyong’은 뷔의 싱귤래리티무대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재하며 뷔의 발자취를 따라가고 싶다고 전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