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사생활=국민의 알권리?
선 폭로, 후 팩트 확인
팩트 확인은 고소 뒤 수사과정에서 밝히자
김용호 연예부장./ 사진=유튜브 캡처
김용호 연예부장./ 사진=유튜브 캡처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등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가장 인기있는 기사 중 하나는 유명인의 사생활이다. 많은 이들의 사랑을 먹고 사는 스타들은 사회에 미치는 영향력 또한 크다. 따라서 그들의 사생활에 관한 소식은 파급력이 상당하다.

대중의 관심은 곧 부와 명예로 이어진다. 부의 원천이 관심이기에 유명인은 사생활 역시 대중의 것이라는 주장을 펼치는 자들이 있다. 이 때 연예인은 공인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사생활은 국민의 알권리라는 미명으로 밝혀지는 경우가 다반사다.
유튜버 김용호, 배우 한예슬/ 사진=유튜브, 텐아시아DB
유튜버 김용호, 배우 한예슬/ 사진=유튜브, 텐아시아DB
유튜버 김용호는 최근 배우 한예슬과 진실 게임을 벌이고 있다.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과거 호스트바 접대부였다는 의혹과 클럽 마약 투약 의혹, 룸살롱 근무 등의 의혹을 쏟아냈다.

한예슬의 의혹 부인으로 끝날 줄 았았던 공방은 현재도 진행중이다. 이 과정에서 마약을 했다는 클럽의 이름이 버닝썬에서 무인이란 이름으로 변했다. 김용호가 보여준 증거들은 제보 메일 뿐. 그는 "결정적인 증거는 한예슬이 고소하면 시작된다"라는 말을 내놨다.

연예인의 사생활이 국민 알권리의 영역이라 한들 이들의 진실게임에 일반인들이 피해를 보는 것은 과하다. 공방 속에서 한예슬의 전 연인인 원진 디와이홀딩스 부회장을 비롯해 전지현의 남편, 최지우의 남편 등의 실명과 사생활은 전국민에게 들춰졌다.
사진=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캡처
사진=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캡처
'연예부장 김용호'는 기자 출신의 유튜버다. '쓰는 사람'이란 뜻의 기자는 관찰자일 뿐이지 사건에 개입하는 주체가 아니다. 하지만 김용호의 진실게임이 반복된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3년 김용호는 가수 비의 횡령 의혹을 제기했다. 김용호의 의혹제기에 비는 명예훼손 고발이라는 초강수로 대응했다. 비는 당시 검찰 수사에서 22억5000만원의 횡령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김용호는 위기에 몰렸지만, 비가 고소를 취하하면서 한숨을 돌리기도 했다.

2015년 김용호는 인터뷰 현장에 경호원을 대동한 전지현에 대해 "심하게 까칠해진 전지현이 과도한 협찬 금액을 요구한다는 등 좋지 않은 뒷말"이라는 풍문을 듣고 기사로 썼다. 협찬금이 얼마인지 어떤 계약을 했는지 등에 대한 구체적인 증거를 대지는 못했다. 당시 연예 전문 매체 아이즈(ize)는 "연예인에 대한 기자의 인상 비평은 근본적으로 기사화될 가치가 없다"며 "기자가 매체를 자신의 감정 배출구로 활용했다고 볼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한예슬 사건도 크게 다르지 않다. 사실인지 거짓인지 모를 주장을 일단 내질렀다. 사실 확인은 다음이라는 김용호식 폭로전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