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잔여백신 예약 팁 공개
"알람은 잊어라"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잔여백신의 예약 팁을 전했다.

허지웅은 15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잔여백신 예약하는 팁을 말씀드리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알람은 잊어라. 알람 확인해서 들어가면 어차피 늦는다. 진득하게 폰이랑 씨름하고 있을 시간을 먼저 준비하고 앱에 들어가라. 내가 백신을 맞으러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감안해서 지도에 검색 영역을 확대해준다. 그리고 업데이트를 계속 눌러준다"며 "잔여 백신이 지도에 뜨는 것보다 목록에 먼저 뜨는 경우도 있으니 업데이트 10번 누를 때 목록도 1번씩 눌러서 확인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오전보다는 오후가 유리하다. 특히 병원 마감하기 전인 3시 이후부터 5시 사이 잔여량이 한꺼번에 올라올 수 있다"며 "이제부터가 중요하다. 목록이나 지도에 뭔가 다른 색깔이 떴다 싶으면 글자를 읽으려 하지 마라. 병원 위치나 백신 종류를 선택하려 하지 말고 그냥 빨리 누른다는 데 집중해라. 그거 읽다가 놓친다. 이렇게 하면 한두 번 실패하더라도 세 번째에는 감이 와서 분명히 성공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증명서가 담겨 있다. 이에 허지웅은 "어제 작정하고 한 시간 투자해서 결국 잔여백신 맞았다. 소원성취한 건 좋은데 자고 일어났더니 생각보다 아프다"고 밝혔다.

이어 "백신을 맞아도 몸에 쇠붙이는 붙지 않는다. 매그니토가 될 줄 알았는데 이건 좀 아쉽다"며 "다른 것보다 이제 다른 사람에게 전염으로 폐 끼칠 일이 없다고 생각하니 생일선물 같다. 모두 성공하길 바란다"고 알렸다.

한편 허지웅은 SBS 러브FM '허지웅쇼'에서 DJ로 활약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