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11년 만에 SBS '런닝맨' 하차
팬들이 준비한 지하철 광고에 화답
/사진=이광수 인스타그램
/사진=이광수 인스타그램


배우 이광수가 SBS '런닝맨' 팬들이 준비한 지하철 광고를 인증했다.

이광수는 지난 14일 자신의 SNS 계정에 별다른 말 없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광수는 지하철역을 방문, 팬들이 준비한 광고판 앞에서 인증샷을 남기고 있다. 광고판에는 "11년 동안 우리 웃게 만들었어. 고마워요"라는 문구가 담겨 있다. 이에 이광수는 손으로 브이(V)를 그리며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이광수는 지난 13일 방송을 끝으로 '런닝맨'에서 하차했다. 첫 방송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약 11년간 원년 멤버로 활약했던 그는 건강상의 문제로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

당시 이광수는 "또 하나의 가족을 느끼게 해줘서 감사하다.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며 오열했다. 이어 "앞으로 '런닝맨'을 향한 더 많은 사랑과 관심을 부탁드린다. 그동안 너무 감사했고 행복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이광수는 곽재용 감독 신작 '해피 뉴 이어'에 출연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