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가라오케에서 찍힌 사진 아냐"
"멤버 중 한명이 한예슬에게 남친 소개"
최지우·차예련 등 언급 "SNS 3일간 닫아라"
"전지현 불화설, 남편 만난 여자한테 제보 받아"
유튜버 김용호(아래)가 공개한 여배우들/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김용호(아래)가 공개한 여배우들/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패널 김용호 전 연예부기자가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에게 "3일간 SNS를 닫으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유튜버 김용호는 8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을 통해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 사진의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열었다.

김용호는 예정에 없던 생방송을 시작한 이유에 대해 "'가세연' 방송 이후 기사가 너무 많이 나오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해명을 요구하고 진실을 알려달라고 하니까 오해의 소지 없게 하기 위해 켰다"며 "정확하게 설명하겠다. 사진에 등장하는 미녀 배우들의 관계에 대해서도 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연예부 기자로 일하면서 루머가 퍼지는 걸 많이 봤다. 적절한 시점에 설명을 해줘야 루머를 방지할 수 있다"며 "맞는 건 맞다고 하고 아닌 건 아니라고 하겠다"고 했다. 이어 자신의 폭로가 '선넘은 폭주'라는 지적에 대해 김용호는 "선을 지키려고 노력하고 있다. 폭주하지 않으려고 말조심하고 있다. 굉장히 참고 있다"며 "연예인 사생활을 다 까버리는 건 내 방식이 아니라서 적당히 선을 지키면서 하나씩 공개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예슬이 계속 뻔뻔하다. 오늘도 여행 가는 사진을 올렸더라. 이러니까 계속 방송을 하는 것"이라며 "주말에 해명 영상을 올리겠다고 해서 기다렸더니 편집중이라고 하더라. 편집을 뭣하러 하냐. 해명할거면 나처럼 라이브 하면 된다. 누구처럼 인스타그램 며칠 닫고 자숙하면 나도 '여기까지 하면 한예슬도 정신 차렸을 테니 그만 하자. 예쁜 사랑하라'고 넘어갈 텐데 나를 계속 도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앞서 자신이 공개한 사진이 '가라오케에서 찍힌 것이 아니'라는 보도에 대해 "당연히 이 사진이 가라오케는 아니다. 복장을 봐라. 다들 드레스를 입고 있다. 누가 가라오케 갈 때 이렇게 입느냐. 이건 공식 행사다"라며 "가라오케 다니는 친구들이 공교롭게도 한 자리에 뭉쳐있는 사진이라서 쓴 거다. 나는 이 사진이 가라오케에서 찍힌 사진이라고 말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기 있는 멤버 중 한 명이 한예슬에게 남자친구를 소개시켜준 사람"이라며 "오늘 방송에서는 저 여배우들이 어떻게 친하냐를 이야기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용호는 또 "연예인들이 자신의 사생활을 지키고 싶으면 인스타그램을 왜 하냐. 안하면 된다. 집도 공개하면서 내가 방송을 하면 뭐라한다"며 "아름다운 모습만 연예인의 사생활이 아니라는 거다. 실제 연예인들의 삶은 그렇게 행복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지우, 차예련을 향해 "본인의 사생활이 폭로되는 게 싫다면 인스타그램을 닫아라. 아예 지우라고 안 하겠다. 3일만 닫으면 아무말도 안하겠다"고 말했다.
배우 한예슬/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 사진=인스타그램
이후 한예슬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김용호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한예슬의 삶을 리와인드하고 있다"며 "미국에서 온 스무살짜리 여자가 슈퍼모델 출전해서 상을 받은 그날밤 어떤 행동을 했는지 현장에 있던 사람들한테 정확한 제보를 받았다. 내 생각보다 한예슬이 훨씬 엄청난 여자"라고 설명했다.

전지현의 이혼설을 언급한 것에 대해선 "남편이 그렇게 대처하기에 멈추려고 했다. 수습해주려고 넘어간 거였는데 '가세연'이 틀렸다고 사과를 안 하냐고 하더라. 내가 틀리지 않았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선 방송을 해야 한다"며 "전지현의 남편이 실제로 만난 여자한테 제보를 받았다. 전지현과 결혼한 이후에 만난 사람이다. 그 정도 제보가 있었으니까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끝으로 김용호는 "연예인의사생활을 폭로하는 게 아니라 그들이 포장하고 있는 사새활 마케팅의 진실을 알려드리는 것"이라며 "인스타그램하는 연예인들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앞서 '가세연'은 지난 7일 생방송을 통해 '한예슬의 가라오케 친구들'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용호는 과거 한예슬, 한가인, 차예련, 고소영, 최지우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톱스타가 한자리에 모이게 된 이유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방송 이후 일부 누리꾼은 한예슬을 제외한 나머지 배우들이 모두 가정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폭로는 선을 넘었다고 비판했다. '가세연'이 최근 계속된 폭로로 화제의 중심에 올랐기 때문이다.

최근 '가세연'은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가라오케 출신'이라고 폭로한 데 이어, 김준희 남자친구의 과거에 대해 언급했다. 전지현 부부의 불화설을 다뤄 많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