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버튼만 2개째
공식유튜브 채널 구독자만 118만
골드버튼도 1개 보유
사진=임영웅 인스타그램
사진=임영웅 인스타그램


가수 임영웅이 두 번째 실버버튼을 인증했다.

가수 임영웅은 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튜브 본사에서 보내온 실버버튼 인증샷을 게재했다.

임영웅은 "제가 들고 있는 건 바로! 유튜브 쇼츠(Shorts) 10만 구독자 여러분의 사랑"이라며 "여러분 덕분에 실버버튼을 무려 두 번이나 받는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앞으로도 함께해웅"이라고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임영웅의 유튜브 쇼츠 채널은 13만5000명이 넘는 구독자가 있는 채널이다. 임영웅의 일상 등이 1~2분 가량 짧은 영상으로 편집돼 올라간다.

임영웅은 이미 실버버튼을 갖고 있다. 임영웅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임영웅의 구독자가 100만을 넘어선지 오래기 때문이다.

'임영웅'은 임영웅이 지난 2011년 12월 2일 개설한 유튜브 채널이다. 그는 트롯가수로는 드물게 꾸준히 영상을 올리며 팬들과 소통했다. ‘임영웅’ 채널에는 ‘이제 나만 믿어요’,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등 수백~수천만 뷰를 기록 중인 영상들이 다수 존재한다.

'임영웅'엔 임영웅이 출연한 '미스터트롯'과 '사랑의 콜센타', '뽕숭아학당' 등 노래하는 영상을 비롯해 광고와 화보 촬영 현장 비하인드, 트로트 버스킹 영상 등 다양한 영상이 게재돼 다채로운 임영웅의 매력을 접할 수 있다. '임영웅' 쇼츠 채널에는 임영웅의 일상은 물론 공식채널에서 풀 버젼 영상으로 다뤘던 영상들의 짧은 편집본 영상을 주로 올라간다.

현재 이 채널의 구독자는 약 118만 명이다. 임영웅의 편집본 영상이 주로 올라가는 임영웅Shorts 채널의 구독자가 13만5000명인걸 고려하면 임영웅은 두개의 실버버튼을 갖고 있다.

이와 별개로 임영웅의 공식 채널은 구독자 100만명을 돌파해 골드버튼을 획득한 상태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