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진용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진용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머니게임'의 주최자 진용진이 입을 열었다.

진용진은 26일 밤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는 16만여 명의 시청자가 모였다. 그는 "본의아니게 상황이 시끄러워져서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 상황이 안타깝고 기획자나 감독으로서 최책감이 든다"며 "그래도 말씀 드리고 싶은 건, 편집이 불공정 했다던지 참가자들간에 편파적으로 행동한건 없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촬영을 마친 후 진행된 시사회에서는 모든 참가자들이 전혀 기분 나쁘게 편집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후에 편파 편집이라는 말을 들었을 때 이해가 안됐다. 저를 포함한 제작진은 공정한 입장에서 편집을 하려고 애썼다"고 해명했다.

친분을 이용해 3번 참가자만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는 "이름을 걸고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으로서 3번 방에 들어가서 게임을 계속 할 수 있냐고 물어본 것 뿐이다"라며 "다른 참가자들도 제작진들이 나눠서 체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숙한건 인정하다. (참가자들이)마음에 상처를 입은 것도 안타깝고 죄송하다"며 "잘 되길 바랬고 간절했다. 욕심이 났다. 그 당시에는 죄송한 마음에 무릎을 꿇고 말씀 드린거다"라고 말하며 무릎을 꿇은 것은 타의가 아니었음을 밝혔다.

더불어 "열심히 준비한 콘텐츠를 내보내지도 못한다고 생각하니 무서웠다. 예고했던 비하인드도 지금 상황에 공개하면 갈등만 더 커질 것"이라며 "집단 퇴소 장면도(공개되면) 갈등과 다툼이 커져서 서로 다치게 될 것이다. 참가자를 보호하는 게 기획자고 감독이라고 생각한다. 차라리 나를 고소하면 법원에 제출하겠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개인적으로 고백하자면, 미숙했다"며 "특정 참가자를 거론할 순 없지만 너무 미워하지 마라. 앞으로 열심히 하고 성장한 진용진으로서 행동하고 조심하겠다"며 재차 사과했다.

'머니게임'은 유튜버 진용진이 주최한 웹 예능 형식의 영상 콘텐츠로 배진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지난 15일 최종화를 맞았다.

해당 콘텐츠는 자극적인 내용과 더불어 참가자들 사이의 감정적인 갈등이 실제 상황까지 이어지면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일부 출연자들은 결국 법적 공방전까지 벌이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