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SNS 통해 고민 토로
"제가 좀 아파지네요"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석천이 상담 요청 폭주에 고충을 털어놓았다.

홍석천은 23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진짜 불면증 걸렸나. DM으로 상담 요청하는 분 중에 조금 과하게 말하는 분들이 마음에 쓰였는데, 결국 불면증이 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문자가 너무 폭주해서 답이 좀 늦다던가, 못 읽은 것도 많다. 그걸로 '방송용이네', '연예인은 거짓이네' 욕하는 분들이 몇 분 있다"며 "그런 거 아니니 오해 말아 달라. 나도 일해야 되고, 사람들도 만나야 되고, 내 할 일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인들이 시도 때도 없이 답장 보내는 나를 보고 '그것도 병'이라고 그러더라. 정체성 문제로 학교에서 왕따, 성폭행에 죽음을 생각하는 어린 학생들 몇몇을 살려낸 기억이 너무 보람돼 이런저런 고민 다 답장을 하는 편이었다. 근데 너무 과해지다 보니 내가 좀 아파진다. 어떻게 해야 할까? 머리가 아프다"고 토로했다.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앞서 홍석천은 지난 15일 방영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 후 쏟아지는 연락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당시 주변 사람들과 통화를 하며 상담하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홍석천은 "상담하는 모습 때문에 더 많이 문자가 온다"며 "바로바로 답장 못 해서 미안하다. 문자 분량이 너무 많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너무 늦은 밤에 보내면 나도 잠을 못 잔다"며 "밤 12시 이후에는 가급적 자제해달라. 진짜 긴급한 문자를 내가 놓치는 경우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장난 문자와 돈에 관련된 문자는 나도 좀 힘들다"며 "큰 도움은 못 되겠지만 내가 손잡아줘야 할 동생들이 있어서 짧게라도 대화하는 거니까 큰 칭찬은 안 해도 된다. 응원만 살짝 해주고 나와 다름에 대해 조금만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면 그걸로 만족한다"고 알렸다. 다음은 홍석천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진짜 #불면증 걸렷나 ㅠㅠ 디엠으로 상담요청하는분들중에 조금 과하게 말씀하시는분들이 마음에 쓰였는데 ㅠㅠㅠ 결국 불면증이오네여. 음 갑자기 문자가 너무 폭주해서 답이 좀 늦다던가 못읽은것도 많은데. 그걸로 방송용이네 연예인은 거짓이네 욕하시는 분들이 몇분계신데. 그런거아니니 오해말아주시구여. 저도 일해야되고 사람들도 만나야되고 제 할일을 해야합니다 ㅠ지인들이 시도때도없이 답장보내는 저를 보고 그것도 병이다 그러대여 ㅠㅠㅠㅠ 정체성 문제로 학교에서 왕따에 성폭행에 죽음을 생각하는 어린학생들 몇몇을 살려낸 기억이 너무 보람되서 이런저런 고민들 다 답장을 해드리는 편이었는데. 너무 과해지다보니. 제가 좀 아파지네요. 음. 어찌해야할까여? 머리가 아프네요 ㅠㅠㅠㅠ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