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향기 인스타그램
사진=조향기 인스타그램


방송인 조향기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8일 JTBC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조향기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을 접한 후 '알짜왕'의 제작진과 출연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결과는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조향기는 현재 박수홍, 박지윤, 이상훈 등과 JTBC '알짜왕'에 출연 중이다.

조향기는 최근 CTS 프로그램에 함께 했던 출연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검사를 받았다. 이후 양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진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