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초롱, 학폭 의혹 제기
폭로자 A씨 "골목길서 폭행 당해"
소속사 측 "법적 책임 묻겠다"
그룹 에이핑크의 박초롱. /텐아시아DB
그룹 에이핑크의 박초롱. /텐아시아DB


그룹 에이핑크의 박초롱이 학폭(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양측간의 치열한 법적 공방이 펼쳐진다.

박초롱의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A씨는 5일 텐아시아와의 인터뷰를 통해 "학교도 서로 달랐던 고등학교 재학 시절, 청주 사창동의 어느 길거리에서 골목에 끌려가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주장에 따르면 A씨는 길거리에서 우연히 마주친 박초롱에 반가운 마음이 들었고 살짝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박초롱은 못마땅한 얼굴로 째려봤고, 잠시 후 뒤쫓아온 박초롱의 친구가 A씨를 붙잡은 후 골목길로 끌고 갔다. 그곳에서 박초롱은 다짜고짜 A씨의 뺨을 내리쳤다. 이유는 "지나가면서 웃는 모습이 기분 나빴다"는 것이었다.

A씨는 "박초롱이 싸대기를 세게 때리고 정강이를 발로 걷어차서 피멍이 들었다"면서 "여기저기 친구들이 머리를 한 움큼 뜯기도 했고 마구잡이로 맞았다"고 말했다.

폭로하게 된 배경은 지난 2월 연예계 학폭 이슈가 떠올랐을 때다. 당시 A씨는 박초롱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냈다. 이후 박초롱에게 연락이 왔고 학폭 인정과 함께 사과를 받았다. 그렇게 시간이 흐른 뒤 박초롱 측에서 만남을 제안했다. 그러나 트라우마로 인해 주선을 거절했다.

A씨는 "문자로 '네가 티브이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 '연예인을 계속할 거면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보냈다"고 전했다. 그는 "나중에 박초롱과 다시 통화를 했는데 말을 완전히 번복했다. 폭행을 인정한다는 말은 한 적이 없다고 하더라. 내가 녹음을 했다고 하니까 그때는 상황에 대해 미안하다고 한 거지, 폭행을 인정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이 재반박할 경우 당시 통화가 담긴 녹취록을 공개하겠다고 했다. A씨는 "금전적인 보상은 전혀 필요 없다. 그냥 학폭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했으면 좋겠다. 그게 10년 동안 고통과 2차 가해로 힘든 나날에 대한 보상이 될 것 같다"며 "오늘(5일) 법률 대리인을 통해 박초롱에게 '무고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앞으로 학폭 피해자로서 진실을 밝히고자 끝까지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알렸다.
박초롱. /텐아시아DB
박초롱. /텐아시아DB
이와 관련해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텐아시아에 "해당 제보는 명백한 흠집내기이며 이미 같은 내용으로 박초롱에게도 협박을 해왔다.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으나, 김씨는 사실관계에 대해 지속적으로 번복했다. 앞서 입장을 밝힌 대로, 우리 또한 증거 자료들을 바탕으로 엄중하게 이 사안에 대해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전했다.

앞서 소속사 측은 지난 1일 공식 입장을 통해 "법무법인 원일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박초롱 관련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로 김씨에 대한 형사 고소장을 강남경찰서에 1차 접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박초롱은 어린 시절 친구였던 김씨로부터 협박성 연락을 받았다"며 "김씨는 상대적으로 대중에게 알려진 박초롱의 상황을 빌미로 해 전혀 사실이 아닌 폭행과 사생활 등의 내용을 언론에 폭로하겠다는 협박과 함께 연예계 은퇴를 종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고소 절차에 필요한 자료를 검토했으며,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로 민, 형사상 고소 등 강경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