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미손의 분노 "상도덕 무시한 레이블, 개처럼 물어 뜯을 것"


'뷰티풀 노이즈'의 수장 마미손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상도덕을 무시한 어느 레이블의 행태 때문이다.

2일 마미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레이블 중 상도덕 무시하고 아티스트, 그것도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친구들 빼가려고 하는 어는 한 곳 그냥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심증 아니고 확증이다 싶으면 커리어 걸고 개처럼 물어 뜯을 거니까 피 볼 각오 하라"고 경고했다. 또 "그 과정이 절대 정의롭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상재 /사진='고등래퍼4' 유튜브
이상재 /사진='고등래퍼4' 유튜브
한 힙합 갤러리의 네티즌들은 "정황상 '고등래퍼' 이상재를 두고 하는 얘기 같다", "매드클라운 소속사에서 이상재 영입 하려는 것 아니냐", "마미손이 매드클라운을 저격하는 상황"이라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확실하게 말 안 하니 주변을 의심하게 된다", "누굴 저격한 건지 확실히 밝혔으면 좋겠다"라고 의견을 보였다.

앞서 이상재는 Mnet 유튜브 '고등래퍼'-본격 사복 털이 콘텐츠에서 뷰티풀 노이즈의 한 아티스트로부터 로고가 그려져있는 MD 상품인 티셔츠를 받았다고 말한 바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