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형 부부 횡령 사건
박수홍 조카로 추정되는 인물
"돈 안받았다" 카톡 메시지 공개
박수홍 조카 A 씨가 "삼촌 돈 받은 적 없다"고 주장했다.
박수홍 조카로 추정되는 인물의 메시지 /사진=연예 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박수홍 조카로 추정되는 인물의 메시지 /사진=연예 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31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에는 이같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고 한 제보자로부터 박수홍 조카의 메시지를 입수했다고 설명했다.

대화방에서 A 씨는 "유학 입시전문 과외"를 받는다고 언급했고 제보자는 "돈 수억 들텐데, 역시 금수저였네. 삼촌이 다 땡겨주나?"라고 물었다.

박수홍 조카 A 씨는 "삼촌 돈 하나도 안 받았다"며 "한 푼도 도 안 받았다"고 썼다.

제보자가 "너네 집안 그냥 다 삼촌(박수홍)이 먹여 살리는 줄 알았는데"라며 부모 직업을 묻자 박수홍 조카는 "모르는 사람한테 말 해야 되나"라며 "절대 아니다. 한푼도 안 받는다"라고 강조했다.

제보자는 인스타그램 사진으로 볼 때 A 씨가 박수홍 조카가 맞다고 했고 유튜버 이진호 측도 지인들로부터 확인을 받았다고 했다.

이진호는 "(제보자가) 박수홍의 팬이었던 것 같다. 해당 유튜브를 보는 과정에서 폭로 글을 접하고 호기심이 생겨 조카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오픈채팅으로 대화를 시도했고 의미있는 대화내용을 주고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해당 오픈채팅 방에도 들어가봤다. 대화 상대 이름은 박수홍 조카의 이름이 확실했다"면서 "공개할지 말지 고민했지만 박수홍 형 가족이 박수홍의 재산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기에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수홍 /사진=텐아시아 DB
박수홍 /사진=텐아시아 DB
박수홍 친형 내외의 횡령 의혹은 박수홍 유튜브 '검은 고향이 다홍'에 한 댓글을 통해 알려지게 됐다.

한 네티즌은 "박수홍 30년 평생 1인 기획사에서 일했다. 일 없던 형 데려와 매니저 시키고 출연료와 모든 돈을 형, 형수가 관리했다. 박수홍이 버는 돈은 그들의 생계이며,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극도로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고 썼다.

그는 또 박수홍 출연료 포함 미지급금이 100억이 넘은 상황이며 박수홍 소속 법인에서 출연료를 부당취득해 아파트 3개, 상가 7~8개를 소유해 월세 4000만 원 이상을 번다고 주장했다.

박수홍은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며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 온 것 또한 사실"이라며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며 논란의 가족사를 인정했다.

횡령 사건이 불거진 후 박수홍 조카의 SNS가 화제가 됐다. 피드에 샤넬, 에르메스 등 명품으로 치장한 사진이 도배되어 있다는 이유에서다. 또 2012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 내용이 재조명 되기도 했다. 박수홍은 결혼과 관련된 질문에서 "잘 키운 조카 하나 누구 부럽지 않다고, 조카가 와서 '삼촌 유산 내거예요' 하더라"라고 말했다.

박수홍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코로나19) 확산으로 임차료를 인하해주는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려고 자신의 상가 명의를 확인했다가 친형의 횡령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은 친형 부부의 행태가 드러나자 15kg 이상 빠질 정도로 큰 충격을 받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홍 측은 친형에게 대화를 요청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친형의 행방은 묘연하며 형수와 조카는 한국에 거주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