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기와 시父 비판 많았다"

"딸 솔잎에 힘 되는 엄마 될 것"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유튜버 유깻잎이 전남편인 최고기와 방송에 출연했던 것을 후회했다고 전했다.

29일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이하 '밥심')에는 이혼 후 화려한 싱글로 돌아온 이수진, 유깻잎, 김상혁, 지연수가 출연했다.

이날 유깻잎은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했던 것과 관련 "촬영 당시 걱정을 많이 했다"며 "다른 시청자분들이 TV에 비춰지는 우리의 모습을 어떻게 보실까 걱정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래서 첫 방송 때 후회를 많이 했다. 최고기 씨나 시아버지에 대한 비판 글이 많았다"며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서 오해를 풀고 하다 보니까 좋게 봐주시는 분들이 더 많았다"라고 말했다.

유깻잎은 또 최고기가 질린다고도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결혼생활을 하면서 매일 같이 일을 했다. 같이 일하는 게 질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멘트들이 기본적으로 과격하시다"라고 말했고, 유깻잎은 "한번 갔다 오면 눈에 뵈는 게 없다"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유깻잎은 딸 솔잎이의 양육권을 포기한 것에 대해 "아이를 키우면서 꼭 필요한 요소가 경제력인데, 경제권이 오빠한테 있었다. 훨씬 안정적이기도 해서 원만하게 합의를 봤다"라며 "아쉬운 점은 옷을 잘 못 입히고 헤어스타일도 좀 그렇다. 옷을 사주면 그 옷 입혀서 영상 통화도 하고 사진도 찍어준다"라고 전했다.

유깻잎은 "솔잎이를 자주 보고 싶어서 가까운 곳으로 이사를 했다"며 "더 자주 가면 솔잎이에게도 좋을 것 같아서 2주에 한 번씩 가기로 합의를 봤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유깻잎은 딸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 내가 널 버린 게 아니라 항상 네 옆에서 힘이 되어주는 엄마가 될게. 엄마는 항상 널 사랑해. 영원히 네 편일 거야"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