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제작비 500만 원 아래로 하라더니
일부 팀만 고가 세트, 소품 마련
Mnet "첫 경연, 제작비 세부적으로 정의하지 못해"
Mnet '킹덤' 출연진/사진제공=Mnet
Mnet '킹덤' 출연진/사진제공=Mnet


'킹덤'이 방송 전부터 공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29일 Mnet '킹덤:레전더리 워'(이하 '킹덤') 측은 "첫 경연인 만큼 6팀의 무대를 조율하기 위해 제작비를 설정하였지만, 범위와 가능여부 등 세부적으로 정의할 수 없었던 부분을 고려하지 못한 점 죄송하다"며 "1차 경연 후 해당 부분에 대해 제작진도 문제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 들이고 있다"고 사과했다.

다만 "최고의 무대를 위해선 아티스트의 크리에이티브를 최우선해야하고, 무대 설치에 있어 모든 부분을 명확히 가이드로 제시할 수 없는 점 등은 조심스럽고 고민스러운 상황"이라며 "'킹덤' 제작진은 여섯팀과 여섯팀의 소속사와 사전에 긴밀히 대화해 아티스트들이 무대에 집중하고 최상의 무대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킹덤'은 지난해 인기를 모았던 Mnet '퀸덤'의 보이그룹 버전이다. 앞서 '로드 투 킹덤'을 통해 '킹덤' 진출을 확정지은 더보이즈를 비롯해 비투비, 아이콘, 더보이즈, 스트레이키즈, 에이티즈, SF9 등 총 6개 팀이 왕좌를 두고 경합을 펼친다.

첫 경연부터 각 팀과 소속사간 자존심과 눈치 싸움이 치열했고, 일부 팀에만 고가의 무대 세트와 소픔이 준비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당초 모든 팀의 무대 제작비가 500만 원으로 공지됐음에도 일부 팀에서는 상한선을 넘는 무대 세트는 물론 수중 촬영까지 한 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차별한 게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다음은 '킹덤' 측 입장 전문

첫경연인만큼 6팀의 무대를 조율하기 위해 제작비를 설정하였지만 범위와 가능여부 등 세부적으로 정의할 수 없었던 부분을 고려하지 못한 점 죄송합니다. 1차 경연 후 해당 부분에 있어 제작진도 문제상황을 심각하게 받아 들이고 있습니다. 다만 최고의 무대를 위해선 아티스트의 크리에이티브를 최우선해야하고, 무대 설치에 있어 모든 부분을 명확히 가이드로 제시할 수 없는 점 등은 조심스럽고 고민스러운 상황입니다. <킹덤> 제작진은 여섯팀과 여섯팀의 소속사와 사전에 긴밀히 대화해 아티스트들이 무대에 집중하고 최상의 무대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향후 이어질 경연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편 '킹덤'은 오는 1일 첫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