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중훈, 음주운전 적발
2년 전 '금주 선언' 박중훈
2004년 이어 2번째 음주운전 적발
박중훈/사진=텐아시아DB
박중훈/사진=텐아시아DB


박중훈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사과했다.

28일 박중훈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당사는 이유를 불문하고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으며 배우 역시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박중훈은 지난 26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한 아파트 입구에서 지하주차장까지 약 100m 가량 거리를 술에 취해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술에 취해 운전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음주 측정 결과 박중훈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76%, 면허취소 기준 수치인 0.08%의 2배를 넘겼다.

소속사 측은 "이날 저녁 지인 2명과 함께 술을 마셨고, 저녁 9시, 대리운전기사분이 운전하는 차량을 두 대로 나누어 타고 근처 지인의 집으로 이동했다"며 "아파트 단지 안에 도착해 지하 진입로 입구에서 대리운전기사분을 돌려보낸 후 직접 주차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차장에 경찰이 도착하였고 현장에서 박중훈 씨는 블랙박스 제출 및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한 후 귀가했다"며 "대리운전기사분이 이를 함께 진술해 줬다"고 설명했다.

박중훈의 음주운전은 적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서 충격을 안긴다.

박중훈은 2004년 12월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영화 스태프들과 술을 마시고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적발돼 면허가 취소된 적이 있다. 당시 박중훈은 영화 '천군' 촬영으로 얼굴을 서른 바늘이나 꿰매는 중상을 입은 상태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36%로 적발돼 더욱 놀라움을 줬다.

뿐만 아니라 박중훈은 2019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며 올해엔 술을 안 마시기로 했다"며 "사실 이미 그러고 있다. 와인 의존도가 너무 심하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음주운전으로 여러 연예인들이 곤혹을 치른 상황이었던 만큼 박중훈의 금주 선언은 더욱 찬사를 받았다. 다음은 박중훈 측 입장 전문

나무엑터스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나무엑터스입니다.

본사 소속 배우 박중훈 씨 관련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박중훈 씨는 26일 저녁 지인 두 명과 함께 술을 마셨고 저녁 9시, 대리운전기사분이 운전하는 차량을 두 대로 나누어 타고 근처 지인의 집으로 이동하였습니다. 아파트 단지 안에 도착해 지하 진입로 입구에서 대리운전기사분을 돌려보낸 후 직접 주차를 한 박중훈 씨는 잠시 잠이 들었습니다.

이후, 주차장에 경찰이 도착하였고 현장에서 박중훈 씨는 블랙박스 제출 및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한 후 귀가하였습니다. 또한 대리운전기사분이 이를 함께 진술해 주셨습니다.

당사는 이유를 불문하고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으며 배우 역시 깊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박중훈 씨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