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하차요구 빗발./ 사진=텐아시아DB, MBC '나혼자산다' 공식 홈페이지 캡처
박나래 하차요구 빗발./ 사진=텐아시아DB, MBC '나혼자산다' 공식 홈페이지 캡처


잘나가던 박나래가 최대 위기를 맞았다. 웹예능 '헤이나래'로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대표 예능 MBC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25일 '나혼산' 공식 홈페이지의 시청자의견 게시판은 박나래의 하차를 요구하는 내용의 글로 도배됐다. 시청자의견 게시판 화면을 열자마자 "박나래 하차를 요구한다"는 제목이 줄을 잇고 있다.

앞서 지난 23일 공개된 '헤이나래' 2회 영상에서 박나래는 속옷만 입은 '암스트롱맨'이란 남자 인형을 소개했다. 인형의 옷을 갈아 입히던 박나래는 "요즘 애들 되바라졌다"며 "너무 뒤가 T", "그것까지 있는줄 알았다" 등 인형 신체를 묘사하는 발언을 했다.

또한 인형의 손으로 신체 주요부위를 가렸고, 이에 제작진은 '(조신) K-매너'라고 자막을 썼다. 이어 길게 늘어나는 팔을 테스트하던 박나래는 인형의 사타구니 쪽으로 팔을 밀어넣었고, 함께 진행하던 헤이지니도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여기엔 "방금 25금 아니에요?"라는 자막도 덧붙여졌다.
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캡쳐
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캡쳐
해당 영상을 소개하는 썸네일에는 '39금 못된 손 감당불가 수위조절 대실패', 'K-조신'이란 표현이 적혀 있었다.

영상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선을 넘었다" "성희롱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고, 논란이 커지자 제작진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어 제작진은 "2회 영상 관련하여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 구독자분들이 주신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또 "제작진의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출연자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박나래가 남자였으면 연예계 퇴출이다"라며, 선을 넘어 방송에 임한 박나래를 질타했다. 또한 "박나래는 왜 사과하지 않느냐", "성희롱이다. 요즘은 세상이 달라졌다" 등 그를 꼬집었다.

특히 네티즌들은 박나래에게 '연예대상'을 안겨준 프로그램 '나혼산' 하차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나래 측은 아직까지 사과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대상까지 수상하며 잘나가던 박나래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지 주목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