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애틀랜타서 한인 포함 아시안 총격 발생
인종 혐외 범죄 가능성
배우 수현-가수 박재범-슈퍼주니어 시원-잭슨(왼쪽부터)/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배우 수현-가수 박재범-슈퍼주니어 시원-잭슨(왼쪽부터)/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세계 곳곳에서 아시아인 증오로 인한 범죄가 잇따라 벌어지는 가운데, 배우 수현, 래퍼 박재범, 그룹 슈퍼주니어 최시원, 가수 잭슨 등이 '#StopAsianHate'(스탑 아시안 헤이트) 운동에 동참했다.

수현, 박재범, 최시원, 잭슨 등은 18일과 19일에 걸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topAsianHate'이라고 적힌 사진과 태그를 게재했다.

이는 앞서 16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에서 벌어진 총격 참사와 관련된 운동이다. 해당 사건의 피의자 로버트 에런 롱은 한인 등 아시아계 여성 6명을 포함해 8명의 희생자를 낸 총격 사건을 벌였다.
/사진 = 잭슨 인스타그램
/사진 = 잭슨 인스타그램
애틀랜타 스파 2곳에서 한인 여성 4명이 숨졌고, 체로키 카운티 마시지숍에서 4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롱은 해당 두 마사지 업소를 자주 다닌 것으로 전해진다. 초동 수사 결과 프리핑에서 경찰은 롱의 범행 동기에서 '성중독'을 언급했지만, '증오 범죄'와 관련됐을 가능성도 배재하지 않고 있다.

총격범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평소 '모든 미국인은 우리 시대 최대의 악인 중국에 맞서 싸워야 한다'라고 말하는 등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를 드러내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건에 각종 SNS를 통해 '아시아인 혐오를 멈춰라'(#StopAsianHate)는 해시태그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인종 혐오범죄를 비판하는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