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 악플러와 나눈 DM 공개
악플러 "고소할 테면 해"
법적 대응 시작 "사과해라"
/사진=리지 인스타그램
/사진=리지 인스타그램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가 악플러와의 전면전을 선언했다.

리지는 지난 17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악플러와 나눈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게재했다.

공개된 게시물에 따르면 악플러는 리지에 "고소 진행은 잘하고 있나? 너희 그룹보다 카라가 일본에서 인기 끌었던 거 알고 있나?"라면서 "고소 진행 잘하길 바라. 카라, 소시한테 왜 발렸나. 고소할 테면 해"라고 비난했다.

리지는 해당 DM을 캡처해 올린 후 "할 거다. 전화 중이니 기다려라"라면서 법률 대리를 맡긴 법무법인 및 악플러의 신상을 언급했다. 그는 "사과하고 잘못했다고 해라. 다른 사람들한테도 그러지 마라. 그럼 생각 좀 해보겠다"고 전했다.

이에 악플러는 "내가 왜 사과해야 하나.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해보자"라고 이야기했다.

리지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악플러가 쓴 글을 공개했다. 그는 "선생님 유명해질 거 같다. 축하한다. 악플은 아주 나쁜 것"이라며 "사람이 항상 착하게 살아야 한다. 자살이 당연하다니?"라고 지적했다.

그런데도 악플러는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그는 "원래 연예인들은 악플에 시달리고 자살하는 게 정상 아닌가"라고 밝혔다.
/사진=리지 인스타그램
/사진=리지 인스타그램
이후 리지는 악플러의 나이와 이름을 공개했다. 그는 "공카(공식 카페) 닉네임 바꿨다. 같은 사람이 맞나 싶다. 인격이 몇 갠지 궁금하다"며 몬스타엑스 팬카페에 남긴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당황했나? 같은 인간 되기 싫어서 이 짓 안 하려고 했는데 똑같이 해야 할 것 같다. 너는 참 못됐다. 다른 연예인들한테 욕 좀 그만 보내라. 우리 멤버들한테도 그만 보내라. 다른 가수들한테도 그만 보내라"라며 "자살이 당연하다는 당신의 말이 제정신으로 보이지 않는다. 병원 가봐야겠다. 28살 된 김포 사는 XX씨"라고 강조했다.

악플러는 "알았으니까 그만 좀 하자. 나 사실 지친다. 현생 때문에 많이 힘들기도 하다"며 움츠린 면모를 보였다. 이에 리지는 "갑자기 왜? 고소하라고 했잖아. 그래서 변호사 만나고 왔는데 고소 취하해줄까? 사과해라"라고 경고했다.

한편 리지는 2010년 애프터스쿨 멤버로 데뷔해 영화 '오늘의 연애', '그날의 분위기' 등과 드라마 '몽땅 내 사랑', '아들 녀석들', '앵그리맘', '운명과 분노',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 '오 마이 베이비' 등에 출연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