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하, 학폭 의혹 제기
누리꾼 A씨 "뺨 때리고 욕설 했다"
소속사 측 "사실 아니다"
배우 동하. /텐아시아DB
배우 동하. /텐아시아DB


배우 동하 측이 학폭(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지난 4일 공식 입장을 통해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이야기를 나눴다. 확인한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하였으나 대답은 동일했다"며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동하.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동하.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하에게 학폭 피해를 입었다는 누리꾼이 등장해 파문이 일었다. 작성자 A씨는 동하에게 신체폭력과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내가 김형규(동하)한테 폭행을 당한 장소는 학교가 아닌 외부였다. 그 이유는 내가 김형규를 쳐다봤다는 것"이라며 "옆에는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이 있었고, 지금 생각해보면 전형적인 양아치들의 약자에 대한 폭력이었다. 오죽했으면 나한테 뺨을 때리고 욕설을 하는 걸 여성분이 말리셔서 그 자리를 떴을 정도"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나라는 존재는 김형규 본인에겐 그저 여자 앞에서 폼잡기 위한 도구로 쓰이고 지워졌겠지만, 그 당시 느낀 내 감정은 기억 속에 지워지지 않는 흉터가 됐다"며 "미디어에 간간히 김형규 얼굴이 노출될 때마다 그때의 일이 자꾸 떠올라 심히 불쾌하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동하는 2009년 KBS 2TV 드라마 '그저 바라보다가'로 데뷔해 드라마 '황금의 제국', '화려한 유혹', '뷰티풀 마인드', '김과장', '수상한 파트너', '이판사판' 등에 나왔다. 현재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제이와이드컴퍼니 공식 입장 전문이다.안녕하세요.
제이와이드컴퍼니입니다.

현재 커뮤니티에 당사 소속 배우 동하와 관련된 게시글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되었고,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하였으나 대답은 동일했습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며,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