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예 "학폭 진짜 최악, 사필귀정"
화제되자 "지수 저격한 것 아냐"
 송하예 /사진=텐아시아
송하예 /사진=텐아시아


가수 송하예가 학폭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지수를 저격했다는 글과 관련해 "특정인을 저격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4일 송하예 측은 다수의 매체에 "송하예도 어린시절 학폭의 피해자"라며 "최근 학폭 논란이 많아진 것에 대해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송하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인정 #학폭 진짜 최악이었음 찐 #사필귀정(피해자 동창회 각)"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송하예 /사진=인스타그램
송하예 /사진=인스타그램
함께 올린 사진에서 송하예는 교복을 연상하게 하는 스쿨걸룩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이날 배우 지수가 학폭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송하예가 지수를 저격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다수의 보도가 이어지자 송하예 측은 부담감을 느끼고 해명한 것으로 보인다.

송하예는 지난해에도 음원 사재기 의혹을 폭로한 블락비 박경이 명예훼손으로 벌금형에 처해지자 "역시 사필귀정"이라고 올린 바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