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씨 "지디 방역 수칙 위반 정황, 엄중 처리 촉구"
빅뱅 지드래곤./사진=텐아시아DB
빅뱅 지드래곤./사진=텐아시아DB


그룹 블랙핑크 제니와 열애설의 주인공이 된 빅뱅 멤버 지드래곤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네티즌 A씨는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열애설 보도 사진 속 지드래곤의 길거리 흡연을 지적하며 서울시에 민원을 제기했다는 글을 올렸다.

A씨는 "디스패치에서 지드래곤의 열애설을 보도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시점에 지드래곤이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 모습을 포착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했다"며 "충분히 논란의 소지가 될 만한 사진이라 판단되어, 바로 서울시에 방역수칙 위반 의혹으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서울시에 "지드래곤이 흡연했던 장소와 당시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여, 방역수칙 위반이 확인될 시 엄중 처리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네티즌의 지적처럼 보도된 사진 속 지드래곤은 마스크를 턱에 걸친 일명 '턱스크' 상태로 길을 걷고 있으며, 오른손에는 담배가 쥐어져 있다.
 그룹 빅뱅 지드래곤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빅뱅 지드래곤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앞서, 방역당국은 간접흡연으로도 코로나19가 전파될 수 있다며 외부 흡연 자제를 당부했다. 방역당국은 '담배의 경우 기호식품으로 분류, 음식물 섭취에 해당되므로 흡연 시는 마스크 착용 명령의 예외 상황으로 인정된다. 흡연은 흡연구역 등 허용된 장소에서의 흡연 시를 의미한다. 흡연 시 다른 사람과 2m 이상 거리를 두고 대화를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며, 흡연 전·후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수칙을 지켜주기를 당부한 바 있다.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왼쪽), 블랙핑크의 제니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왼쪽), 블랙핑크의 제니 / 사진=텐아시아DB
한편, 지드래곤과 제니의 열애설 관련 YG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사생활에 대해 회사가 확인해드리기 어렵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입장을 밝혔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