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연우./ 사진제공=밀알복지재단
도연우./ 사진제공=밀알복지재단


장윤정-도경완 부부의 첫째 아들 도연우가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어린이용 소독제 1500개를 기부했다.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은 22일 "도연우가 모델로 활동중인 어린이용 소독제 '굿바이-러스 차일드케어' 1500개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도연우가 전달한 소독제는 밀알복지재단을 통해 저소득가정 장애아동과 장애인 시설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되며 개인위생과 방역이 더욱 중요해지는 가운데,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방역물품 수급이 어려운 소외이웃을 위해 따뜻한 나눔을 실천한 도연우 군에게 깊이 감사드린다"며 "기부해주신 소독제는 꼭 필요한 곳에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도연우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모금함에 군고구마를 기부하는 순수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감동을 전한 바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