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학폭 의혹 제기
피해자 모임까지 등장
소속사 측 "경제적 이윤 도모"
폭로자 A씨 "언론플레이 의심"
배우 박혜수. /텐아시아DB
배우 박혜수. /텐아시아DB


배우 박혜수에게 학폭(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폭로자들이 "악의적 공동 행위"라고 언급한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입장에 반박했다.

폭로자 A씨는 지난 24일 SNS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방' 10여 명은 단 한 번도 금전을 요구한 바 없다. 우리가 바라는 것은 박혜수의 진심이 담긴 사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맹세코 돈 이야기를 꺼내거나, 합의 이야기를 꺼낸 적 없다. 사과는커녕 우리를 경제적 이윤을 도모하기 위한 사람들로 의심한다는 공식 입장을 낸 것은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라며 "박혜수의 집단폭행 사실을 덮기 위한 언론플레이라는 의심이 든다. 있었던 학폭이 없어질 순 없다. 수많은 동창, 선후배들이 그 증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구심을 가질 정황이 발견됐다면 이 방에 속해있지 않은 피해자일 것"이라며 "피해자가 워낙 많기 때문이다. 무관용, 무합의는 피해자들도 마찬가지다. 수사기관 제출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혜수의 소속사 측은 이날 오후 "이번 학교폭력 관련 제보나 주장들이 허위라는 것을 증명할 상당한 증거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며 "이러한 과정에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들이 경제적 이익을 노리고 악의적 조직적인 공동 행위가 아닌지에 관하여도 의구심을 가질 만한 정황도 발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폭로들이 허위라는 점에 대한 확고한 신뢰를 가지고 있다. 허위성을 입증할 상당한 증거를 확보해 수사기관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무관용, 무합의 원칙을 관철할 것이니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게시물 게재에 관해 추가 고소 등 더욱 광범위하고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알렸다.
박혜수. /텐아시아DB
박혜수. /텐아시아DB
박혜수의 학폭 논란은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부터 비롯됐다. 작성자는 "지금은 청순한 이미지로 잘 나가는 여자 배우에게 학폭을 당한 경험이 있다"며 피해 사례를 언급했다.

이후 해당 인물에 대한 누리꾼들의 추측이 이어졌다. '명문대 출신', '키 165 이하', '대청중학교 출신' 등 단서가 속속히 등장하자, 일각에서는 과거 SBS 서바이벌 프로그램 'K팝 스타' 출연 당시 학폭 논란이 있었던 박혜수가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악의적 허위사실"이라며 논란을 부인했다. 그러나 박혜수에게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폭로 글이 추가로 올라오면서 의혹은 점점 거세져 갔다.

현재 박혜수에게 학폭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하는 이들의 모임까지 등장한 상태다. 이들은 한 매체의 인터뷰를 통해 학폭 피해에 대한 진정성을 이야기하며 "증거를 수집 중"이라고 했다.

학폭 의혹에 대한 여파도 상당했다. 박혜수는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등 예정됐던 방송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더불어 오는 26일 첫 방송 예정이었던 KBS 2TV 새 금요드라마 '디어엠'도 연기됐다. 다음은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이다.안녕하세요.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자칭 피해자 모임 소속이라는 자가 익명으로 소속사 및 배우의 부모 연락처로 '어떻게 하실 거냐'라는 식의 막연하고도 정체 모를 연락을 취해왔습니다. 당사는 자신이 누구인지 밝히지도 않는 이러한 연락이 합의 등 경제적 이윤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거나 증거를 수집하기 위한 악의적 행위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한편 당사는 이번 학교폭력 관련 제보나 주장들이 허위라는 것을 증명할 상당한 증거를 확보해 나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들이 경제적 이익을 노리고 악의적 조직적인 공동 행위가 아닌지에 관하여도 의구심을 가질 만한 정황도 발견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소위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들은 법률적 절차 등 공식적 절차를 통해 자신의 권익을 위한 조치를 취하시길 바라고, 이에 대하여는 당사는 성심성의껏 응대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본 건 폭로들이 허위라는 점에 대한 확고한 신뢰를 가지고 있고 이러한 허위성을 입증할 상당한 증거를 확보하여 수사기관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당사는 본 건과 관련하여 무관용 무합의 원칙을 관철할 것이니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게시물 게재에 관하여 추가 고소 등 더욱 광범위하고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임을 알립니다.

감사합니다. 다음은 박혜수 학폭 피해자 주장 A씨 인스타그램 전문이다.공식 입장 입니다.

'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방' 십 여명은 단 한번도 금전을 요구 한 바 없습니다. 저희가 바라는 것은 박혜수의 진심이 담긴 사과입니다.

저희는 노컷뉴스와의 인터뷰 ([단독] 박혜수 피해자모임 "연락해도 묵묵부답...법적 대응할 터")를 통해 먼저 박혜수의 아버지에게 연락을 했다고 알린 바 있습니다. 학폭이 허위사실이라는 소속사 측에도 연락해 증인이 이렇게 많은데 도대체 어떤 경위로 사실무근이라 주장하느냐고 물었습니다. 맹세코 돈 이야기를 꺼내거나 합의 이야기를 꺼낸 적 없습니다.

사과는 커녕 저희를 경제적 이윤을 도모하기 위한 사람들으로 '의심'한다는 공식입장을 낸 것은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입니다. 박혜수의 집단폭행 사실을 덮기 위한 언론플레이라는 의심이 듭니다. 있었던 학폭이 없어질 순 없습니다. 수많은 동창, 선후배들이 그 증인입니다.

의구심을 가질 정황이 발견 됐다면 이 방에 속해있지 않은 피해자일 것 입니다. 피해자가 워낙 많으니까요. 무관용 무합의는 피해자들도 마찬가지 입니다. 수사기관 제출 기다리겠습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