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확인 결과 전혀 사실 아냐
글쓴이도 누구인지 몰라"

폭로자 A씨 "성적 괴롭힘에 힘든 학창시절"
 그룹 에버글로우 아샤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에버글로우 아샤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에버글로우 아샤(하유림)가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소속사가 부인했다.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23일 아샤 학폭 의혹과 관련 "본인 확인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글쓴이도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고 의혹 부인했다.

이어 "진위 여부 확인 안된 무분별한 추측성 보도 및 허위사실 유포를 멈춰달라"며 "지속될 시에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아샤는 지난 22일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다. 폭로자 A씨는 아샤를 저격하며 "연예인을 하기 위해 가면을 쓰고 생활을 하는 아이였고 학교에 있는 일진들 중 한 명"이었다며 자신이 아샤와 친한 남자친구와 사귀자 '걔랑 어디까지 해봤냐'라며 성적인 괴롭힘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룹 에버글로우의 아샤. /텐아시아DB
그룹 에버글로우의 아샤. /텐아시아DB
A씨는 이후 아샤에게 폭력적으로도 고통을 당했다며 "제 뒷목을 잡아 창문에 억지로 얼굴을 내밀게 한 후 제 전 남자친구에게 'OO(남자친구)아! 얘가 너랑 __하고 싶대!'라며 운동장과 교실에 모든 친구들이 있는 상황에서 큰 소리로 얘기 했고 그 후로 저에 대한 안 좋은 소문은 걷잡을 수 없이 퍼졌다"라고 서술했다.

A씨는 또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사실을 숨기고 사람들에게 많은 영향력을 주며 활동했던 학교폭력 가해자들이 많이 밝혀지고 그런 사람들이 떳떳하게 지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