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세븐틴 민규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세븐틴 민규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세븐틴 멤버 민규(본명 김민규)도 학폭 가해설이 제기됐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진 출신 남자 아이돌 세XX 멤버 김X규를 폭로합니다'란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김민규와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며 "김민규는 초등학교 때부터 축구 잘하고, 일진무리들 중 1명이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 일진 무리에 붙잡혀 언어폭력과 머리를 밀치는 등 가벼운 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며 "이 모든 상황을 처음부터 웃으며 지켜보고, 4~5m 되는 거리에서 제 얼굴에 콜라 뚜껑을 던져 명중시키고 자지러지게 웃던 사람이 바로 김민규"라고 밝혔다.

이어 A씨는 김민규에게 돈을 뺏긴 적도 있다고 했다. 그는 "김민규가 오디션에 합격한 뒤 '연습실에 가는데 차비가 없다'며 '5000원만 모아줄 수 있냐'고 문자를 보내면서 '돈 모으면 우리 반으로 찾아오지 말고 문자나 전화하라'고 했다"고 적었다.

A씨는 "당시 문자를 못 보내는 상황이라 반에 직접 찾아갔는데 저를 보더니 화들짝 놀라더라"며 "저를 계단으로 데려가더니 '절대 찾아오지 말라 했는데 왜 찾아오냐'며 화를 냈다. 3000원 정도를 모아줬는데 '이것밖에 못 모았어?', '알았어. 가'라는 등의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 글에서 민규가 과거 사용하던 SNS 계정을 캡처한 사진, 중학교 졸업 앨범 사진 등도 올렸다.

현재 원글은 삭제됐으나, 해당 내용은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으로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