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학폭 의혹 제기
소속사 측 "악의적 허위사실"
작성자 A씨, 해명글 게재
"가해자 이미 만났다"
배우 박혜수. /텐아시아DB
배우 박혜수. /텐아시아DB


배우 박혜수 측이 학폭(학교 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한 가운데, 맨 처음 논란의 불씨를 키웠던 최초 작성자가 해당 인물이 박혜수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22일 한 커뮤니티에는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당한 글 올린 사람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는 앞서 박혜수에 대한 학폭 의혹을 불러일으켰던 원글의 작성자가 남긴 게시물이다.

작성자 A씨는 "더 이상 추가 글 쓰고 싶지 않다고 했으나, 자꾸 내 글을 인용한 기사가 뜨고,커뮤니티에서 추측성 글이 점점 커져가서 다시 한번 올린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내가 당한 학폭 내용이 너무 지독해서 자꾸 내 글을 인용하는 기자들이 있는데 추가 글에도 썼지만, 박 배우가 아니라고 했는데도 그분의 사진과 내 글이 자꾸 함께 올라가기에 다시 한번 명시한다"고 전했다.

게시물에 따르면 A씨가 추가 글을 올린 것은 응원을 남겨준 이들에 대한 감사 표시였다. 원글에 주어와 힌트가 없는데 이어, 추가 글에도 (박혜수가) 아니라고 명시했다는 그는 "한쪽으로 기울어진 여론을 바로잡고 싶어서 글을 삭제했다"고 알렸다.

또한 "온갖 추측성 댓글이 난무하고 있었다. 그래서 박혜수가 거론됐을 때 아니라고 빨리 말하지 못 했다. 그리고 나는 박혜수를 아예 몰랐다. 댓글에 성이 박 씨라는 것이 보여도 그것이 한 사람을 지목하는지 몰랐고, 몇백 개의 댓글을 다 읽어보지도 않았다"며 "원글에 누구냐고 묻지만 말고 구체적 방안을 알려달라고 했다. 나는 방안을 알려주는 댓글만 의미 있게 봤고 추측하는 댓글은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혜수. /텐아시아DB
박혜수. /텐아시아DB
게시물이 일파만파 퍼진 후 진짜 가해자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A씨는 "그 사람과 일대일로 이야기를 했다. 지금도 '내 고통을 달래줄 방안을 찾아주고 싶다'며 계속 연락을 이어가고 있다. 돈 이야기는 전혀 없었고, 소속사도 개입하지 않았다"면서 "나중에 커뮤니티에 돌아다니는 사진을 보니 내 동창이라고 댓글을 쓴 분도 있던데, 아마 비슷한 일을 당한 학폭 사건과 헷갈린 게 아닌가 싶다. 나와는 나이대도 다르던데, 나 같이 끔찍한 일을 당한 사람들이 또 있다는 사실에 마음이 많이 아프고 충격이다. 내가 도울 수 있는 것이 있으면 돕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A씨는 "제대로 변호사를 고용해 내 실명과 가해자의 실명을 또렷이 공개하며 정면으로 고발하려고 했다. 그래서 일부러 어떠한 힌트도 주지 않았고, 설마 댓글에서 누군가를 추측해 잡아낼 일은 없을 거라고 생각하고 글을 올렸다"며 "증인을 찾아보자는 마음으로 올린 글이 의외로 가해자와 연락이 됐다. 가해자와 연락하는 사이 걷잡을 수 없이 퍼진 루머를 바로잡고 싶었지만, 내 추가 글이 미흡한 관계로 더 큰 의혹이 자꾸 생겼다. 말을 하면 할수록 미궁으로 빠지는 기분이 들어 글을 삭제하기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중에 퍼진 글을 보니 내가 추가 글을 올린 시간이 애매했고, 박혜수가 아니라고 쓴 글이 너무 늦었다는 의견을 봤다. 내가 너무 죄송했다. 설마 주어도 없는데 저게 공론화될까 싶었던 것이 정말 그렇게 되어서 나도 무섭고 놀랐다"면서 "그 무렵, 가해자와 연락을 주고받는 행위 자체도 너무 손 떨렸고 악몽이 되살아나는 기분이었다. 지금이라도 더 늦기 전에 장문의 추가 글을 올린다. 더 이상 추측은 그만해 달라. 부탁드린다. 내가 쓴 글이니까 책임지고 아니라고 댓글을 달았어야 하는데, 지금도 후회가 된다"고 강조했다.
박혜수. /텐아시아DB
박혜수. /텐아시아DB
한편 박혜수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는 학폭 의혹과 관련해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측은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사이트, SNS 등을 통해 당사 소속 배우 박혜수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과 근거 없는 억측 및 비난 목적의 게시물과 댓글 등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불거지고 있는 연예계 학교 폭력의 중대성과 심각성에 깊이 공감하고 있는바, 해당 게시물 내용의 진위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해당 게시물들이 학교 폭력에 관한 사회적 분위기를 악용하여 오직 박혜수를 악의적으로 음해·비방하기 위한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소속사 측은 "위법 행위자 일체에 대한 형사 고소는 물론, 민사상 손해배상책임 청구 등 법률이 허락하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의 대응을 할 예정이다. 더 이상의 무분별한 허위 게시물 게재, 유포 행위를 즉각 중단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어 "현재 위법 행위자에 대한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다. 향후에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위법 행위자에 대한 추가 고소 등 강도 높은 법률적 조치들을 이어나가겠다"면서 "배우의 인격과 권익을 무참히 짓밟고, 학교 폭력의 예방과 근절을 위한 사회적 변화의 가치를 훼손하는 위법 행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커뮤니티에 올라온 작성자 A씨의 글 전문이다.
도시락 깨지고 방부제 먹은 학폭 내용을 쓴원 글쓴이입니다.더 이상 추가글 쓰고싶지 않다고 했으나자꾸 제 글을 인용한 기사가 뜨고커뮤에서 추측성글이 점점 커져가서다시한번 올립니다.제가 당한 학폭내용이 너무 지독해서자꾸 제 글을 인용하시는 기자님들이 계시는데추가글에도 썼지만 박배우가 아니라고 했음에도그 분 사진과 제 글이 자꾸 함께 올라가기에다시한번 명시합니다.

1. 제가 한분한분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추가글 올린것은 말 그대로 용기없는 제게증인 찾아라, 힘내라. 이렇게 댓글을 남겨주신분들께감사를 표한것일 뿐 입니다.감사의 표현을 한것이 은근히 박배우를 지목한다는글이 많아서 고쳐잡고 싶었습니다.원글에서 어떤 주어도 힌트도 주지 않았고댓글도 남긴적이 없으며추가글에서 아니라고 명시했는데이미 여론이 한쪽으로 너무 심하게 기울어져서제가 아니라고하니 더 이상하게 변질되는것 같아아예 글을 삭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2. 왜 댓글에서 박배우가 거론될 때아니라고 빨리 말하지 않았냐고 하셨는데댓글이 몇백개가 달린것을 보았을때는온갖 추측성 댓글이 난무하고 있었습니다.한효주님부터 무슨 가수 설현님까지...(당연히 아무 관계없습니다)별의 별 초성을 다 본 것 같습니다.그리고 저는 박배우님을 아예 몰랐습니다.그래서 자꾸 고현정 닮은애 라는 댓글과성이 박씨라는 댓글 같은것들이 보여도그것이 모두 한사람을 지목하는지 몰랐고몇백개의 댓글을 다 읽어보지도 않았습니다.또한 원글에 "누구냐고 묻지만 마시고
구체적 방안을 알려달라" 라고 했듯이저는 방안을 알려주는 댓글만 의미있게 보았고추측하는 초성댓글은 크게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3. 글이 퍼진후 진짜 가해자에게 연락이 왔고저는 그 사람과 1대 1로 얘기를 했고지금도 제 고통을 달래줄 방안을 찾아주고 싶다며계속 연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돈 얘기 전혀없고, 소속사가 개입하지도 않았습니다.참고로 증인을 찾아서 벌을 주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으나제게 연락이 온 동창은 단 한명도 없었습니다.지금도 연락이 없습니다.그리고 나중에 커뮤에 돌아다니는 사진을 보니제 동창이라고 댓글쓰셨다는 분들도 계시던데...아마 비슷한 일을 당한 학폭사건과 헷갈리신게 아닌가 합니다.저와는 나이대도 다르시던데저같이 끔찍한 일을 당한 사람들이 또 있다는 사실에많이 마음이 아프고 충격이었습니다.제가 도와드릴 수 있는것이 있으면 돕고 싶습니다.

제가 원글을 올린 이유는제목 그대로 "물질적 증거없이 학폭 고발이 되는가"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듣고싶어서 였습니다.만약에 댓글에서 좋은 방안을 알게된다면저는 제대로 변호사를 고용하여제 실명과 가해자의 실명을 또렷히 공개하며정면으로 고발하고 싶은 생각이었기에,일부러 어떠한 힌트도 주지않았고설마 댓글에서 누군가를 추측해 잡아낼일은없을거라고 생각하고 조심히 원글을 올렸습니다.중간에 증인이 있으면 된다는 댓글을 보고그래, 조회수도 많아진 김에 증인을 찾아보자고 올렸고증인은 못찾았으나 의외로 가해자와 연락이 되었습니다.가해자와의 연락하는 사이 걷잡을 수 없이 퍼진잘못 된 루머를 바로잡고 싶었지만제 추가글이 미흡한 관계로 더 큰 의혹이 자꾸생겨서말을 하면 할 수록 미궁으로 빠지는 기분이 들어글을 삭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나중에 커뮤글에 퍼진 글을 보니제가 추가글 (응원 감사하다)을 올린 시간이 애매했고박배우 아니라고 쓴 글이 너무 늦었다는 의견을 봤는데정말 제가 너무 죄송하더라구요.제가 재빠르게 아닌건 아닌거라고 했어야하는데설마 주어도 없는데 저게 공론화 될까 싶었던것이정말로 공론화가 되어서 저도 무섭고 놀랐습니다.그 무렵, 가해자와 연락을 주고받는 행위자체도너무 손떨렸고 악몽이 되 살아나는 기분이었습니다.그와중에 댓글과 여론을 제가 제정신으로 컨트롤 해볼 엄두가 나지 않아서지금이라도 더 늦기전에 장문의 추가글을 올립니다.더 이상 추측은 그만 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중반에 초성댓글이 줄줄히 달릴때 제가 쓴 글이니까 책임지고 아니라고 댓글을 일일히 달았어야 하는데....지금도 후회가 됩니다.하지만 또한 제가 누구는 아니라고 해주고,누구댓글에는 답글을 실수로라도 못 달경우그 사람으로 몰릴 것 같아 전혀 개입하고 싶지않은 생각이 있었습니다.제 미흡함, 댓글을 다 읽지 않은 게으름 때문에애먼 한 사람이 지목당한 일에 죄송한 마음을 느끼고제 감정이 정리되자마자이 모자란 장문의 추가글을 올립니다.

아울러, 제가 당한일에 같이 분노해주시고 응원해주시고방안을 같이 생각해주신 분들께 아직도 감사합니다.저는 아직도 가해자를 용서하지 않았고가해자에게 용서하지 않았음을 알렸습니다.상대측도 그것을 인지하고 알고있으며지속된 연락을 통해 방안을 모색하자고 했습니다.전의 추가글에도 썼지만 제가 바라는건걔가 몰락하는것보다 진정어린 사과를 받고제 마음을 치유받고 싶었습니다.그래서 저는 이런 식의 치유과정을 선택하게되었습니다. 만약 사과없이 모른체 했다면방안 모색 후 아까 말한대로 실명을 공개할 생각이었으나그 전에 가해자와 연락이 닿게 된 것입니다.권선징악 다운 후기가 아니라서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