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수진./ 사진=텐아시아DB
여자아이들 수진./ 사진=텐아시아DB


또 '학폭'이다.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이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최근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여자)아이들 수진의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하는 글과 사진, 캡처물 등이 게재됐다.

지난 19일 자신의 동생이 수진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여자 아이돌 ㅅㅅㅈ 학폭 터뜨릴 때다. 온 세상 사람들이 알아야 해"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동생 중학교 다닐 때 뺨 때리고 돈 뺏어가고 괴롭힌 애가 아이돌이 되어서 TV에 뻔뻔하게 얼굴을 들고 나온다. 더는 지체하면 안될 것 같아 오늘, 내일 중으로 글을 게시할 생각이다. 화장실에서 제 동생과 동생 친구들을 불러다가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단체 문자로 '이제 너는 왕따'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동생 등 학교 폭력을 당한 이들이 전달했다며 수진이 남의 교복을 뺏어 입고, 돈을 갈취하고, 남자와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동네를 소란스럽게 했다는 내용도 공개했다.

그러면서 A씨는 "나는 멀쩡히 외국계 회사에서 근무하는 평범한 사람이다. 뭐가 좋다고 인간말종짓을 하겠느냐. 괜히 폭로한답시고 동생이 옛날 일로 더 괴로울까, 섣부른 판단 아닐까 수백번 고민하며 잠자코 있었지만, 무조건 루머라는 팬들 댓글 수준에 참지 않기로 했다. 제대로 준비해서 폭로하겠다"고 경고했다.

A씨의 폭로에 이어 B씨의 폭로도 이어졌다. B씨는 "중학생 때 나 왕따시키고 남자들이랑 만나던 애가 그 그룹에서 제일 잘 나가더라. 진짜 소름끼치고 화가 난다"라고 했다.

A씨는 '사실이라면 정말 충격적이다. 수줍고 어리바리한 이미지도 상업 이미지였었던 건가'라는 한 네티즌의 댓글에 "그래서 그 이미지가 너무 역겹다. 제 동생은 하루하루 어디서 노래만 나와도 힘들어하는데"라고 다고 다시 댓글을 달았다. 아울러 A씨는 "저는 허위 사실도 아니고 고소해도 꿀리는 게 없다"라며 당당해 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수진과 관련한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한 네티즌이 "수진에게 매일 담배 냄새가 났다. 오빠들과 술을 마셔 머리가 어지럽다며 사람 무시하는 눈빛으로 말하는 너의 태도와 행동은 나에겐 큰 충격이었다"고 주장한 것.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