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민, 티비텐 '어떻게 지내?' 첫 주자 출격

소나무 활동 당시 회상
"무대 후 땀 흘린 순간, 가장 뿌듯했다"
"의지했던 대표님 갑자기 돌아가셔 힘들었다"
그룹 소나무 출신 지수민이 오랜 만에 팬들에게 근황을 전했다.

지수민은 지난 20일 오전 공개된 텐아시아 유튜브 채널 TV텐의 새 코너 '어떻게 지내?'의 첫 번째 게스트로 초대됐다.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선 지수민은 "안녕하세요.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저는 소나무로 활동했던 지수민이다"고 밝게 인사했다.

어린 시절부터 무대에서 춤 추는 걸 참 좋아했다는 지수민은 "'내가 무엇이 되고 싶을까' 생각했을 때 무대에서 노래하고 뛰어다니는 상상밖에 되지 않았다. '내가 하고 싶은 건 가수였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아이돌의 길에 접어들게 된 계기를 밝혔다.
/사진 = 티비텐 '어떻게 지내?' 화면 캡처
/사진 = 티비텐 '어떻게 지내?' 화면 캡처


소나무로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으로 '걸스라이브' 무대를 꼽았다. 지수민은 "모든 무대가 좋았다. 팬들을 만나는 시간이 다 좋았는데, '걸스라이브'라는 무대에 서면서 '진짜 단독 콘서트를 하면 이런 기분이겠구나' 느끼면서 했다. 끝나고 나서 너무 많이 땀을 흘려서 옷이 잘 안 벗겨지더라. 그 순간이 정말 뿌듯했다"고 웃었다.

소나무 활동 중 가장 좋아하는 곡과 관련해선 "아무래도 가장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신 '넘나 좋은 것'이란 곡이 (좋다.) 좋아해 주시니까 저희도 더 신나서 즐겁게 활동했다. 저도 그 노래가 가장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좀 아쉽다. 그 때 더 활동을 더 많이 했다면 좋았을텐데"고 아쉬운 마음도 전했다.
/사진 = 티비텐 '어떻게 지내?' 화면 캡처
/사진 = 티비텐 '어떻게 지내?' 화면 캡처
지수민은 살면서 가장 힘들었던 때와 행복했던 때를 돌아봤다. 그는 "전 회사(TS엔터테인먼트)가 첫 회사다. 제가 연습생 포함해서 10년 정도 있었다. 그런데 대표님께서 갑자기 돌아가셨다. 아무래도 대표님이니까 의지하고 바라보는 상태인데 갑작스럽게 그렇게 되셔서 그 때 뭔가 와르르 무너져 내리는 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가장 행복했던 때에는 팬들이 있었다. 지수민은 "언제나 이런 질문을 받을 때 '데뷔했을 때'라고 얘기했었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진부해 보일 수 있지만 팬 분들과 함께 했던 시간이 진짜 행복했다. 생일, 팬 사인회, 팬 미팅 했을 때"라며 "그 분들은 저를 온전하게 좋아해 주시는 거다. 그게 당연하지 않다는 걸 정말 잘 안다. 나를 좋아해 주는 사람과 함께 있는 게 얼마나 행복한가. 정말 좋았던 거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사진 = 티비텐 '어떻게 지내?' 화면 캡처
/사진 = 티비텐 '어떻게 지내?' 화면 캡처
지수민은 향후 배우로서 활동 영역을 넓힐 예정이다. 현재 국방TV '리얼 병영 톡! 행군기'에 MC 출연 중이다.

지수민의 더 자세한 인터뷰는 지난 20일 오전 공개된 TV텐 '어떻게 지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