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학폭 친구 도운 미담 등장
"열정적이고 의로운 친구"
연예계, 학폭 의혹으로 부정적인 여론
누리꾼, 반가운 소식에 '열광'
동방신기의 유노윤호. /텐아시아DB
동방신기의 유노윤호. /텐아시아DB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학폭(학교 폭력)에게 용기를 줬다는 미담이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7일 한 커뮤니티에는 '유노윤호 선행 알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요새 연예인이며 운동선수며 학교폭력 피해 사례가 많이 올라오는데, 나 또한 잊고 살았지만 중학교 시절 당했던 학교폭력이 떠올라 글을 쓴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같은 반 한 친구가 내 팔에 '칼빵' 비슷하게 상처를 냈다. 나는 워낙 바보 같아서 그게 학교폭력인 줄도 모르고 장난으로만 생각했다"며 "결국 담임선생님이 발견하고 상담을 받고 나서야 이게 학교폭력이라는 걸 깨달았다. 나 자신이 너무 바보 같아 펑펑 울고 학교 자퇴까지 생각했다. 여기서 더욱 힘들었던 건 나를 오히려 바보같이 보는 주변 친구들의 반응이었다. 폭력을 당한 거보다 괴로웠다"고 털어놓았다.

작성자는 유노윤호에 관해 "동창이긴 했으나, 같은 반도 아니어서 친하진 않다. 그냥 학교에서 축제 때마다 춤 공연도 하고, 인기 많은 우상 같은 그런 친구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유노윤호가) 어느 날 지나가다 상처 난 내 팔을 보고 잡더니 '이거 그 자식이 그랬냐'며 '내가 혼내줄까'라는 뉘앙스로 나에게 한마디 해줬다"면서 "나는 쑥스럽기도 해서 '괜찮다'하고 지나갔지만, 그 한마디가 속마음으로는 엄청난 큰 힘이 됐다. (그 덕에) 학교도 자퇴하지 않고 무사히 졸업해 지금은 어엿한 가정을 이뤄 잘 살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 글을 쓴 이유는 무엇보다도 학교폭력은 주위의 관심과 응원이 중요한 거 같고, 유노윤호에게 그 당시 하지 못했던 고맙단 말을 전하고 싶었다"며 "티브이에 나올 때마다 항상 응원한다. 정말 열정적이고 의로운 친구였다는걸 많은 사람이 알아줬으면 한다"고 알렸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열광했다. 이들은 "역시 유노윤호", "진짜 태초부터 선한 사람", "유노윤호는 찐이다", "파도 파도 미담만 나온다", "유노윤호는 진짜 한결같이 멋있고 좋은 사람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노윤호. /텐아시아DB
유노윤호. /텐아시아DB
최근 스포츠계를 시작으로 연예계에도 학폭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며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배구선수 이재영, 이다영이 학폭 논란으로 국가대표 자격이 무기한 박탈됐다. 더불어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 출연한 진달래와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에서 최종 6위를 기록한 요아리는 학폭 의혹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

진달래는 논란을 인정하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으며, 요아리는 TOP6 결선 무대에서 저조한 문자 투표율로 순위에 영향을 나타냈다. 그룹 TOO의 차웅기와 배우 조병규도 학폭 의혹이 제기되면서 파문이 일은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차웅기와 조병규의 소속사 측은 근거 없는 악의적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 등에 따라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학폭 의혹으로 인해 연예계가 침체된 가운데, 유노윤호의 미담이 전해지면서 가라앉았던 연예계에 조금이나마 활기를 불어넣기 시작했다.

한편 유노윤호는 2003년 그룹 동방신기로 데뷔한 이후 수많은 히트곡을 통해 최정상급 가수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미니 2집 'Eeny Meeny'를 발표하며 1년 7개월 만에 솔로로 컴백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