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옹이 "초등생 아들, 목숨보다 소중해"
"전선욱 있어 비관하지 않고 감사하며 산다"
/사진 = 전선욱 인스타그램
/사진 = 전선욱 인스타그램


웹툰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가 싱글맘을 고백한 가운데, 연인 전선욱 작가 역시 재차 주목받고 있다.

야옹이 작가는 16일 SNS를 통해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목숨보다 소중한 꼬맹이가 있어요"라며 아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야옹이 작가는 자신에게 있어 아들의 존재가 어떤 의미인지를 설명하며 공개 연애 중인 전선욱 작가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야옹이 작가는 "저는 아이를 키우면서 새로운 사랑을 배웠고 철이 들었다. 제 인생의 이유가 된 가장 소중한 사람"이라며 "웃는 날 보다 눈물로 지낸 시간이 훨씬 많았지만, 이제는 아이가 지친 저를 달래준다"고 했다.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 작가와 아이 / 사진=야옹이 작가 SNS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 작가와 아이 / 사진=야옹이 작가 SNS
야옹이 작가는 전선욱 작가를 비롯한 주변 사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트라우마로 인해 상담치료를 다니고 정신과 약을 처방받아 먹으며 버틸 때 곁에서 먼저 손 내밀어 준 친구들, 가족들, 나의 사정으로 피해가 갈까 봐 미안해서 끝까지 밀어냈는데도 다가와서 손잡아준 선욱 오빠가 있어서 더이상 비관적이지 않고 감사하며 살 수 있게 되었다"고 고백했다.

이와 관련 전선욱 작가 역시 야옹이 작가에 "책임감 있고 당당한 모습 진짜 너무너무 멋있다. 끝까지 나영이 편이다"라고 댓글을 남기며 화답했다.

미혼맘으로 살면서 쉽지 않았던 과거에 대해 "한 손으로 원고하고, 다른 한 손으로 아이 밥을 먹이며 그렇게 지나온 힘든 시간들이 있었다"며 "여전히 애기 언어가 또래보다 느려서 치료실 다니느라 여기저기 뛰어다니며 고군분투하고 있다"고도 했다.

아들에 대한 애정도 물씬 내비쳤다. 야옹이 작가는 "하지만 이렇게 모자란 나를 세상에서 가장 믿고 사랑해 주는 우리 꼬맹이한테 항상 고맙다"며 "자기밖에 모르던 제가 아이가 아프면 대신 아프고 싶고 혹여 내놓으면 다칠까 노심초사하는 사람으로 변했다. 저랑 똑 닮은 외모와 성격이라 보고있으면 걱정도 되지만 세상 가장 든든한 존재인 예쁜 내 아이"라고 적었다.

야옹이 작가는 아이의 육아를 함께 하고 있는 부모님에 대한 고마움도 함께 전하면서 "홀로 아이를 키우는 것이 힘들 때도 있지만 아이의 웃음을 보면 힘든 것도 사라진다"며 "이 녀석을 지키기 위해 더 열심히 살아간다"고 했다.

'여신강림' 작가로 이름을 떨친 야옹이 작가는 지난해 12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했다. 당시 웹투니스트 파티에서 만난 전선욱 작가와 연인임을 공식 발표해 더욱 큰 화제를 모았다.
전선욱-야옹이 작가 / 사진 = 전선욱 인스타그램 캡처
전선욱-야옹이 작가 / 사진 = 전선욱 인스타그램 캡처
전선욱 작가 역시 야옹이 작가와 마찬가지로 네이버 웹툰의 유명 작가다. 대표작은 '인생존망', '프리드로우' 등이 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만화가 기안84와 절친한 사이로 출연한 바 있으며, 기안84와는 종종 여행을 함께 가기도 했다.

전선욱 작가는 최근까지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야옹이 작가와 함께한 데이트 사진을 수시로 업로드하며 공개 연애를 즐기고 있다. 야옹이 작가에 대해 "함께하면 뭘해도 너무 즐거운 사람", "사진 많이 찍어놔야지"라는 등의 코멘트로 애정을 뽐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