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아리, 학폭 의혹 제기
폭로글 재차 등장
글쓴이 "모두 다 아는 사실"
/사진=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방송화면
/사진=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방송화면


가수 요아리의 학교 폭력 의혹에 관한 폭로 글이 재차 등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싱x게인 K양 학폭 글쓰니 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는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에 출연한 요아리가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고 주장한 A씨가 다시 올린 게시물이다.

A씨는 "글이 삭제됐다. 이름을 써서 그런 듯하다. 내가 글을 서툴게 쓰고, 학폭 당사자가 아니라고 많은 이가 '주작이네', '잘 되니까 이때다 싶어서 그러냐'고 하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겪어보지 않았으면 그런 말 하지 마라. 동급생이 무서워서 끌려다니고, 시키는 거 다 해야 했다"며 "내 친구는 정말 많이 맞았다. 맞은 이유를 물어봤는데 그걸 내가 기억이 안 난다고 썼던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요아리가) 잘 되는 게 싫은 게 아니고, 그 사람은 학폭을 한 사람이 맞다. 힘없는 친구들을 장난감처럼 이용하고 필요 없어지면 무시하고 정말 심한 날라리였다"며 "학교 선생님들도, 선후배도 다 아는 사실이다. (요아리에게 폭행을 당한) 동창 친구는 연락이 안 되지만 찾고 있다. 지인들 통해 맞았던 동창 친구가 꼭 이걸 보고 글 남겨주면 좋겠다. 난 정말 거짓말한 거 없다. 가짜로 대중 앞에 서 있는, 가짜로 사연 지어낸 그 사람이 거짓말쟁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싱어게인-무명가수전' 방송화면
/사진='싱어게인-무명가수전' 방송화면
앞서 A씨는 요아리에 관해 "일진 출신에 애들 엄청 때리고 사고 쳐서 자퇴했으면서 집안 사정으로 자퇴했다니. 정말 웃음만 나온다"면서 "중학교 때 사고를 쳐서 징계를 받다 자퇴를 했다. 1년 후 다른 중학교로 복학했다가 다시 자퇴를 했다. 같은 학교 동네에 살았던 사람들은 모르는 사람이 없는데, 뻔뻔하게 TV에 나와 노래하는 것을 보니 여전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친구가 눈부터 입부터 광대까지 멍이 안 든 곳이 없었다. 정말 개 패듯이 맞았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정황에도 신빙성은 여전히 부족했다. 뚜렷한 증거나 피해자의 증언이 없었기 때문인 것. 이를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JTBC 측은 "본인(요아리)에게 확인한바, 학폭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면서 "정확한 사실관계는 제작진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결국 요아리의 학폭 의혹은 '싱어게인' TOP6 결승 무대에 영향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 8일 방영된 '싱어게인'에서 요아리는 조용필의 '걷고 싶다'를 선곡, 심사위원들의 호평 속에서 753점을 획득했다. 심사위원 점수로는 4위를 차지했으나, 생방송 문자 투표가 반영된 순위에서는 저조한 투표수로 6위에 올랐다.

한편 요아리는 2007년 스프링쿨러 멤버로 데뷔했다. 이후 SBS '시크릿가든' OST '나타나'의 여자 버전을 부르며 음원 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Mnet '보이스코리아'에도 출전하는 등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