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요아리/ 사진=JTBC 제공
'싱어게인' 요아리/ 사진=JTBC 제공


JTBC 오디션 프로그램 '싱어게인' 톱6 진출자인 가수 요아리가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요아리와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요아리에 대해 '일진 출신에 애들을 엄청 때리고 사고쳐서 자퇴했다'고 폭로글을 게재했다.

A씨는 또 '지금 와서 착하게 산들 과거 자기가 했던 행동들은 다 잊고 사는지가 궁금하다'며 '학폭 당했던 사람들은 이가 갈릴텐데'라고 썼다.

A씨는 '좀 더 정확한 정황을 내라'는 네티즌들은 요구에 '(요아리가) 자퇴해서 사진은 없다'면서도 '중학교도 일진 애들이랑 사고쳐서 징계 받다 자퇴했고, 1년 후 다른 중학교로 복학해서 또 자퇴했다'고 했다.

구체적인 정황에 대해 A씨는 '그 친구(요아리)는 거의 짱 같은 애였고, 제 동창 친구는 그곳에서 맞고 눈부터 입부터 광대까지 멍이 안 든 곳이 없었다. 그 아이한테 맞았다고 했고, 정말 개 패듯이 맞았다고 했다. 모르는 사람 없다'고 전했다.

또 '그 때 걔(요아리)가 사겼던 오빠가 있어서 아는 오빠들이 많아서 걔 주변엔 오빠들이 많았다. 그래서 그 아인 더 당당했고 더 무서웠다'고도 덧붙였다.

A씨는 '저는 학폭 피해자는 아니지만 거짓말로 대중 앞에 서 있는 그 아이는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2007년 스프링쿨러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한 요아리는 인기 드라마 '시크릿가든' OST '나타나' 여자 버전을 불러 목소리가 잘 알려져 있다. 최근 JTBC '싱어게인'에서 발군의 실력으로 톱6까지 진출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