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태 아내, 이웃 겨냥한 SNS
"진실은 시간이 흐르면 알게 돼"
"왜곡해서 공격, 어쩔 수 없는 소음"
개그맨 안상태(왼쪽), 그의 아내가 올린 그림/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개그맨 안상태(왼쪽), 그의 아내가 올린 그림/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개그맨 안상태의 아내이자 일러스트 작가 조인빈 씨가 층간소음을 폭로한 이웃을 다시 저격했다.

조 씨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달 18일 이웃을 처음 저격했을 당시 올렸던 그림을 다시 게재했다. 당시 조 씨는 "위에 사는 불쌍한 셀레브리티(Celebrity) 아래 사는 불쌍한 키보드 워리어(Keyboard Warrior)"라는 설명을 덧붙였고, 안상태는 '좋아요'를 누른 바 있다.

이번에도 조 씨는 "이유 없이 그림을 그리지 않는다. 진실은 시간이 흐르면 알게 된다"며 "집에 불쑥 찾아온 게 족히 10번. 미안하다 사과하고 조심하는데도 경비실 통한 인터폰 항의 30번 이상. 관리실 통해 사람 보내기를 수십 번"이라고 적었다.

이어 "다른 집에서 못 박아도 우리 집으로 사람 보내서 항의. 아기 없을 때도 자고 있을 때도 항의. 냉장고에서 물만 떨어뜨려도 바로 항의. 익명으로 악플 남기기. 관계 없는 사진 캡처하고 악의적 폭로 글 작성"이라고 폭로했다.

그는 또 "우리가 사과한 거, 당신이 수도 없이 항의한 건 왜 빼나요. 이사 간다고 하는데도 이사 날짜, 집 가격까지 왜곡해서 공격. 할많하않(할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 이야기하면 밤 새지"라며 "조심하고 노력해도 어쩔 수 없는 소음이 있었을 거다. 미안하다. 배려하지 않고 맘껏 지낸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개그맨 안상태 가족/ 사진=인스타그램
개그맨 안상태 가족/ 사진=인스타그램
안상태, 조인빈 부부는 최근 층간소음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달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개그맨 A 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온 뒤부터다.

작성자는 "임신 28주차인데 지속적인 층간소음으로 괴롭다"며 "밤낮 구분 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 발망치, 뛰는 소리가 들려서 안 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조씨의 인스타그램에서 아이 방에 롤러브레이드, 트램펄린 등이 있는 걸 봤다고 주장했다.

이후 안상태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죄송하다"며 "이사를 갈 계획"이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작성자는 "(안상태 부부가) 사과하러 직접 오시거나 접촉 시도라든지 전혀 하나도 없었다"며 이사를 가기로 해놓고 집 매매가를 시세보다 높게 책정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조인빈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악의적"이라며 "우리를 비난할 의도로 나쁘게 썼던데 다 믿지 마라. 5년 동안 이 집에 살면서 단 한 번도 층간소음 문제로 문제가 됐던 적 없다. 아랫집이 이사 오고부터 남자분이 밤마다 올라와서 벨을 누르기 시작했다"고 맞받아쳤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