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칠린호미
래퍼 칠린호미


래퍼 칠린호미가 라이브 방송 중 혐오 발언 및 욕설을 사과했다.

칠린호미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새벽 라이브 방송에서 뱉은 욕설와 혐오 발언 등을 사과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새벽 인스타라이브 방송을 켜서 욕설과 잘못된 언행을 저질렀다. 무책임하고 경솔한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것 같아 죄송한 마음 뿐"이라고 고개 숙였다.

칠린호미는 "'쇼미더머니' 출연 이후 최근까지 저와 저의 가족들에 관하여 루머들과 비난들을 디엠과 댓글들로 받아왔다. 저에게는 감당하기 힘든 너무 큰 상처가 되었기에 그 스트레스로 공황장애가 왔고, '쇼미더머니'에서도 자진 하차하게 됐다"며 "그 후에도 계속되는 악플들로 인해 심신이 점점 더 많이 나약해져 갔던 것 같다"고 자신의 상태를 설명했다.

이어 "이로 인해 공황장애와 불안증세로 나약해진 제 모습을 핑계 삼아 스스로 컨트롤하지 못하고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칠린 호미는 "이번 상황들로 인하여 평소에 제가 지닌 생각이 잘못되었음을 인지하고 반성하게 됐다"며 "불안정함을 핑계 삼아 잘못된 생각들로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생각과 행동을 달리하고 배워가며 더 성숙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정신 차리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칠린호미
칠린호미
칠린호미, 라이브 욕설 사과 "정신차리겠다" [전문]
앞서 칠린호미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팬들에게 욕을 퍼붓고 여성 혐오 가득한 발언을 내뱉고는 '눈치 보며 살기 싫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이후 소속사 그루블린은 칠린호미의 언행에 대한 사과 없이 공황장애와 불안증세가 심해졌기 때문이라는 설명과 함께 악플과 비난 댓글을 단 사람들을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내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하 칠린호미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칠린호미입니다.

제가 지난 새벽 인스타라이브 방송을 켜서 욕설과 잘못된 언행을 저질렀습니다.

저의 무책임하고 경솔한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것 같아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쇼미더머니 출연 이후 최근까지 저와 저의 가족들에 관하여 루머들과 비난들을 디엠과 댓글들로 받아왔습니다. 저에게는 감당하기 힘든 너무 큰 상처가 되었기에 그 스트레스로 공황장애가 왔고, 쇼미더머니에서도 자진 하차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에도 계속되는 악플들로 인해 제 심신이 점점 더 많이 나약해져 갔던 것 같습니다.

이로 인해 공황장애와 불안증세로 나약해진 제 모습을 핑계 삼아 스스로 컨트롤하지 못하고 부족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번 상황들로 인하여 평소에 제가 지닌 생각이 잘못되었음을 인지하고 반성하게 되었습니다. 불안정함을 핑계 삼아 잘못된 생각들로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불편함을 드려 죄송합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생각과 행동을 달리하고 배워가며 더 성숙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정신 차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