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윤, '싱어게인' 30호 등장
이승윤 가족, 화려한 이력 시선 집중
이승윤 아버지, 유명 목사 이재철
이승윤 형 유명 유튜버 '천재 이승국'
이승윤/사진=이승윤 인스타그램
이승윤/사진=이승윤 인스타그램


이승윤이 '싱어게인' 30호로 두각을 드러내면서 가족관계까지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승윤은 JTBC '싱어게인'에서 30호로 등장, 독특한 매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무대 영상은 조회수 299만 뷰를 기록할만큼 화제가 됐다.

이승윤은 1989년생으로 올해 우리 나이 33세다. 2012년 밴드 따밴의 멤버로 데뷔했다. 팀 내에서 기타와 보컬을 담당했다. 이후 솔로로 '달이 참 예쁘다고', '1995년 여름', '영웅수집가' 등의 앨범을 발표했다.

'싱어게인' 출연 후 매 무대마다 진솔함이 돋보이는 무대로 심사위원들을 감동시키며 극찬을 받았다. 이름이 공개된 후엔 이재철 목사의 셋째 아들이라고 밝혀져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승윤/사진=JTBC '싱어게인' 영상 캡처
이승윤/사진=JTBC '싱어게인' 영상 캡처
이재철 목사는 1974년 출판사 홍성사를 설립해 기업가로 활동했지만, 이후 목회자로 변신해 1988년 주님의 교회 담임 목사, 1998년 스위스 제네바 한인교회 목사, 2005년부터 2018년까지 한국기독교선교 100주년기념교회 담임목사 등을 역임했다.

특히 100주년기념교회는 이재철 목사가 목회를 할 당시 출석 교인 수가 1만 3000명에 달할 정도로 국내에서도 손꼽히는 대형 교회로 알려졌다.

정년 퇴임 후엔 경남 거창 산골에서 아내인 정애주 홍성사 대표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철 목사의 둘째 아들이자 이승윤의 형 이승국은 30만 명이 넘는 구독자수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천재 이승국'을 운영하고 있다. 이승국은 영국 유명대학 진학 기회를 포기하고 가족들과 함께하기 위해 한국으로 와서 화제가 된 이력을 갖고 있다.

유창한 영어실력, 수려한 말솜씨로 외국 영화 리뷰를 주로 하고, 할리우드 스타들과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다.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고정으로 출연 중이기도 하다.

최근엔 JTBC스튜디오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다방면으로 활동을 모색하고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