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모모, SNS 통해 근황 공개
유기견 입양 소식 전해
"예쁘게 키우겠다"
/사진=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그룹 트와이스의 모모가 유기견을 입양했다.

모모는 지난 21일 트와이스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원스! 어제 브이앱에서 말해서 다 알겠지만, 부(Boo)한테 동생이 생겼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이름은 일단 도비다. 도비는 유기견이어서 많이 걱정했는데 부랑도 너무 잘 지내고 있고 잘 놀고 있다"며 "앞으로 예쁘게 키우겠다. 원스(팬덤)한테도 많이 자랑하겠다"고 전했다.
/사진=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앞서 모모는 지난해 5월 9일 SNS를 통해 "얼마 전부터 강아지를 키우게 됐다. 소중한 생명이라 공개할지 말지 많이 고민했지만, 원스들한테도 자랑하고 싶었다"면서 첫 번째 반려견 부를 공개한 바 있다.

한편 모모가 속한 트와이스는 지난해 12월 18일 디지털 싱글 '크라이 포 미(CRY FOR ME)'를 발표했다.
다음은 모모가 쓴 글 전문이다.
원스!
어제 브이앱에서 말해서 다 알겠지만..
Boo한테 동생이 생겼어요
이름은 아마 Dobyy♡ㅋㅋ
Dobyy아니면 위르?ㅋㅋ
일단 도비로..!
도비는 유기견이여서 많이 걱정했는데 부랑도 너무 잘지내고있고 잘 놀고있어요
제가 앞으로도 부, 도비 예쁘게 키울게용♡
원스 한테도 많이 자랑할겟♡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