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SNS 통해 장문의 글 게재
컴백 앞두고 소감 공개
"정말 많은 사랑 느꼈다"
가수 현아.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현아.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현아가 컴백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현아는 2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뮤직비디오 촬영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아빠가 늘 말해준 게 있었다. 그때는 완벽히 이해하지 못했는데 이제서야 이해가 된다"며 말문을 열었다.

또한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정말 많은 사랑을 느꼈다.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면서 "정말 많은 분과 다 같이 고생하면서 매번 잘 해내고 싶어 부담스럽기도 하고 욕심도 났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무언가 만들면서 이렇게 행복한 적 있었나 싶다. 이렇게 재밌고 감격스러운 적은 처음이라 48시간 뮤직비디오 찍으면서 많이 울 뻔했다"며 "끝까지 재밌게 촬영해서 너무 기쁘다. 정말 다시 한번 모두 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끝으로 현아는 팬들과 남자친구 던, 소속사 피네이션의 대표 싸이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이번 활동 뼈 부서지도록 흔들어 젖혀보겠다"고 다짐했다.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한편 현아는 오는 28일 7번째 미니앨범 'I’m Not Cool(암 낫 쿨)'을 발매한다.

'암 낫 쿨'은 2019년 11월 발표한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 이후 1년 2개월 만의 신보다. 현아는 공식 SNS를 통해 새 앨범 콘셉트 비디오를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다음은 현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어릴 때부터 아빠가 늘 말씀해 주신 게 있었는데 그땐 완벽히 이해하지 못했지만 저 이제서야 이해하네요 제가 있어 사람들이 있는 게 아니라 사람들이 있어 제가 존재하는 거라고
늘 말씀해주셨는데 이번 앨범 준비하며 저는 정말 많은 사랑을 느꼈어요.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정말 많은 분들과 함께하고 다 같이 고생하고 매번 저는 늘 더 잘 해내고 싶고 더 더 잘하고 싶고 부담스럽기도하고 욕심났지만 무언가 만들어가며 이번처럼 이렇게 행복한 적 있었나 싶어요 이렇게 재밌고 또 감격스러운 적은 제가 처음이라 48시간 뮤직비디오 찍으면서 많이 울뻔했어요 잘 참고 끝까지 너무 재밌게 촬영해서 얼마나 기쁜지ㅠㅠㅠㅠ정말다시한번 모두 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늘 지켜봐 주시는 분들과 함께해주신분들 또 우리 아잉들 너무너무사랑해 우리 던이항상 고마워ㅠㅠ 이번 활동 뼈 부서지도록 흔들어 젖혀보겠습니다 글구 싸이 오빠 너무 감사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