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결혼까지 D-2
SNS 통해 예비 부부 응원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영희가 결혼 준비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김영희는 2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힘든 시기에 결혼하는 예신 예랑분들 힘내라. 모두 축복한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윤승열과 준비하면서 우리 또한 머리가 터질 것 같았다. 다들 그러지 않나? 하객 수부터 별도 공간, 답례품, 방역 등 현재 내려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또한 "고민 끝에 3월부터 결혼 예정인 예비부부 10쌍의 결혼식 사회를 봐주려고 한다. 많이 스트레스 받고 힘든데 나라도 도움이 되겠다. 댓글이나 쪽지로 신청해 달라. 스케줄 되는 날짜에 하는 분들이라면 내가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영희는 오는 23일 10살 연하 야구 선수 출신 윤승열과 결혼식을 올린다.
다음은 김영희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D-2
힘든 시기에 결혼하는 예신 예랑분들
힘내세요 모두 축복합니다~~
.
승열이랑 준비하면서
저희또한 머리가 터질것 같았어요
다들 그러시겠죠??
하객수부터 별도 공간부터
답례품 수며 방역 등등
.
현재 내려놓은 상태 ㅎ
고민 끝에 3월부터 결혼예정인 예비부부 10쌍의 결혼식 사회를 봐드리려고요~~^^
많이 스트레스 받고 힘드셨는데..
저라도 도움이..
댓글이나 쪽지로 신청해 주세여
스케줄이 되는 날짜에 하시는 분들이라면 제가 가겠습니다~~!!
(현재는 제 여건상 ..서울쪽만..)
그리고 차후 지금처럼 스케줄없이 노는날이 많을땐 ㅎ 지방도 가겠습니다!!!
.
10쌍이후에도 이 힘든 시기에 결혼하시는 분들께 종종 제가 사회봐드리러 갈께요 !!힘내요 우리!!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