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정원분식 가격 논란에
"접시 선택을 잘못한 것…적은 양 아냐"
쯔양 '정원분식 논란 해명 /사진=유튜브
쯔양 '정원분식 논란 해명 /사진=유튜브


먹방 유튜버 쯔양이 '정원분식' 가격 논란에 대해 "팩트체크를 하자'"며 말 문을 열었다.

지난 19일 쯔양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기자회견 형식의 콘텐츠를 게재했다. 쯔양은 최근 서울 이수역 인근에 자신의 이름을 딴 '정원 분식'을 개업한다고 밝혔다. 시식 행사 후 사진이 공개되며 가격 논란이 제기됐다.

떡볶이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의견에 쯔양은 "저는 아직 오픈도 안했다. SNS 올라온 것은 지인 분들을 불러서 맛, 가격 피드백을 받으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타사 떡볶이보다 적어보이는 양도 문제가 됐다. '자기는 그렇게 많이 먹으면서 우린 소식하란 얘기냐'라는 댓글까지 나왔다.

쯔양은 이에 대해 "떡 중량은 2인분이 넘는다. 그렇게 적은 양이 아니다. 테이스팅 기간 중 적다는 얘기가 없었다. 파스타볼이 오목해서 거기에 담다 보니 그런 이야기를 들었다. 접시 선택을 잘못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쯔양은 '정원 분식'에서 판매할 예정인 짬뽕 떡볶이, 부대 떡볶이 조리 과정을 공개하며 타사 떡볶이와 중량 또한 비교했다. 490g을 12000원에 팔고 있는 타사에 비해 '정원 분식'의 짬뽕 떡볶이는 9000원에 700여g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사, 댓글을 캡쳐해 "팩트체크를 하라"는 자막이 쓰기도 했다.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한 개 가격을 8000원에 판매하겠다는 것에 대해서도 "원래 양이 많았는데 다른 음식을 서비스로 드리려고 피스 수를 줄였다. 손님에겐 더 늘려 나갈 것"이라고 했다.

또 자신의 건물에서 식당을 차렸다는 댓글에 "내 건물 아니다. 월세 내고 있다"고 밝혔다.

쯔양은 "쉽게 생각하고 하는 건 아니다. 팬들도 볼 수 있고 수익금으로 기부도 더 할 수 있어 좋은 의미가 됐으면 좋겠어서 시작을 했다. 저 정말 가게에 자신있다"고 포부를 전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