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고민시 화보
"직장 그만두고 배우, 잘한 것 같아"
"성숙한 모습 보여드리고파"
배우 고민시./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고민시./사진제공=에스콰이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으로 화제를 모은 배우 고민시가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남성 패션 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에스콰이어'는 19일 고민시와 함께한 2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빨간색 레오파드부터 꽃문양 원피스까지 다양한 스타일을 자신맥의 색깔로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고민시./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고민시./사진제공=에스콰이어
고민시는 '스위트홈'에서 발레를 했던 고등학생 은유 역을 맡아 열연했다. 캐스팅되기 전 이미 원작 웹툰을 전부 읽었다는 고민시, 그는 “웹툰 속 은유와 드라마의 은유가 꽤 달랐다”며 “처음에 대본을 받았을 땐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도 있었지만, 후반부 들어 은유가 성장 중이라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은유가 품고 있는 다양한 감정들을 세밀하게 보여주며 ‘성장캐’라는 점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주로 10대 역할을 맡는 것 같다는 질문에 고민시는 “동안이라는 칭찬에 감사하다”면서도 “스스로는 한계를 깨고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실제 10대 시절이 어땠느냐는 질문에는 “평범했지만, 현실적인 편이었다”며 “오래 전부터 배우를 꿈꿨지만 배우가 될 생각보다는 어떤 직업을 가져야 돈을 많이 벌 수 있을지를 생각했다. 고등학교 졸업 전에 사회생활을 시작한 것도 그런 영향이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배우 고민시./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고민시./사진제공=에스콰이어
고민시는 고등학교 졸업 후 웨딩플래너로 2~3년 간 일을 하다 원래 꿈이었던 배우의 길을 걷기 위해 서울로 상경했다. 그는 “이렇게 달려오길 정말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좋은 작품에서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할 때 가장 마음이 편한 것 같다”고 전했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는 “많은 분들의 인생 한 페이지에 제가 있었으면 한다”며 “인생 배우가 되고 싶다”고 소망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