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유튜브 채널 'tzuyang쯔양' 캡처
쯔양 유튜브 채널 'tzuyang쯔양' 캡처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이 분식집을 오픈한 가운데 메뉴 가격이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쯔양은 서울 이수역 인근에 자신의 이름을 딴 '정원분식'을 오픈하기 전, 지인들만 초대하는 테스트 기간을 거쳤다. 이 과정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식당 내부 사진과 함께 영상으로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메뉴판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메뉴에 비해 가격이 비싸다는 것.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메뉴판을 살펴보면 떡볶이는 6500원에서 9000원, 사이드 메뉴는 7000원에서 8000원이다. 세트메뉴는 1인분에 1만 4000원에서 가장 비싼 2인분 세트는 3만 7000원까지 책정돼 있다.

높은 가격대에 비해 음식의 양이 적다는 의견이 이어지자 정원분식 측은 "더 나은 발전을 위해 가오픈을 미룬다"고 공지했고 쯔양은 관련 사진을 모두 삭제했다.

한편 쯔양은 지난해 8월 '뒷광고' 의혹으로 은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후 3개월 만인 11월 방송에 복귀했다. 현재 구독자는 300만여 명이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