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예림♥김영찬, 올 하반기 결혼
이경규, 예능 출연해 '결혼' 점괘 뽑아
이후 매체 인터뷰 통해 소식 알려
이예림, 김영찬 /사진=SNS
이예림, 김영찬 /사진=SNS


개그맨 이경규의 딸인 배우 이예림이 경남FC 소속 축구선수 김영찬과 결혼한다. 이경규가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장난스럽게 본 점괘가 그대로 들어맞았다.

이예림, 김영찬의 결혼설은 지난 11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이 나간 이후 불거졌다. 해당 방송에 출연했던 이경규가 딸의 결혼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기 때문.

당시 방송에서 이경규는 점괘를 보기 위해 '물어보살' 깃발을 뽑았고, 신랑과 신부의 모습이 담긴 결혼점을 뽑아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수근은 "올해 집안 사람 중에 좋은 소식이 있겠네"라고 점괘를 풀었다. 그러자 이경규는 "여기 진짜 용하다"며 감탄했다.

이에 놀란 MC들이 "누가 결혼한다는 거냐"고 묻자 이경규는 "내가 하는 건 아니고"라고 짧게 답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예림이가 결혼하나 보다"고 질문했고, 이경규는 손사레를 치며 말을 아꼈다.

이경규의 딸 이예림은 2017년부터 축구선수 김영찬과 공개 열애를 이어오고 있는 중. 이경규의 반응에 실제 두 사람의 결혼 여부에 관심이 쏠리자 이경규는 매체 인터뷰를 통해 결혼 소식을 알렸다.
이경규, 이예림 결혼 언급에 당황 /사진=KBS Joy 방송화면 캡처
이경규, 이예림 결혼 언급에 당황 /사진=KBS Joy 방송화면 캡처
이경규는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예림이가 올해 하반기 결혼을 준비하고 있다. 진짜 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던 상황이었기 때문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결혼 점괘를 뽑아 정말 용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딸이 결혼한다니 서운함보다는 홀가분한 마음이 있다"며 "사위가 축구도 잘하고 성실하다. 내 마음에 쏙 든다"고 말했다.

그간 이경규는 여러 차례 방송을 통해 김영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왔다. 이예림, 김영찬의 열애 사실이 알려진 직후에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우리 딸이 열애한다는 기사가 났다. 남자가 축구선수다"라며 "딸의 인생이기 때문에 특별히 관여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또 2018년 JTBC '한끼줍쇼'에서는 "나는 아들을 원했다. 아들이 생기면 축구선수를 시키고 싶었다. 그런데 지금 딸의 남자친구가 축구선수다. 딸과 아들을 동시에 얻었다"며 "두 사람이 안 헤어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단 아직까지 이예림, 김영찬 당사자들이 직접 결혼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지는 않은 상태다.

이경규의 딸 이예림은 2017년부터 축구선수 김영찬과 공개 열애 중이다. 당시 김영찬 측은 이예림과 "1년째 교제 중"이라고 밝혔다.

이예림은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에서 연기를 전공했으며, 이경규와 함께 예능프로그램 '아빠를 부탁해'에 출연해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이후 배우로 활동을 시작한 그는 웹드라마 '사랑합니다 고객님',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신입사관 구해령' 등에 출연했다,

김영찬은 고려대학교 체육교육학과를 졸업한 뒤 2013년 전북 현대 모터스에 입단했으며, 부천FC를 거쳐 현재는 경남FC에서 활동 중이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